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펜싱> 신아람, 탈락…최인정·강영미 16강 진출(종합)

송고시간2016-08-06 23:55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런던올림픽에서 오심으로 눈물을 흘렸던 신아람(30·계룡시청)이 리우올림픽에서도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신아람은 6일 오후(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파크내 카리오카 경기장 3에서 열린 대회 첫날 펜싱 여자 에페 32강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우크라이나 올레나 크리비츠카에 14-15로 졌다.

이로써 신아람은 런던올림픽에 이어 리우올림픽에서도 개인전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신아람은 1라운드에서 탐색전을 벌이다 2분 12초를 남기고 동시 찌르기로 첫 득점을 얻었다.

이후 1점차로 계속 끝려가다 3라운드 1분 47초를 남기고 12-11 역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종료 43초 전 동점을 허용하면서 승부는 연장으로 접어들었다.

연장전에서 점수를 얻지 못한 신아람은 크리비츠가의 공격에 한 점을 내주고 결국 무릎을 꿇었다.

신아람은 탈락했지만, 대표팀 동료 최인정(26·계룡시청)과 강영미(31·광주서구청)는 16강에 진출했다.

최인정(26·계룡시청)은 첫판에서 러시아 콜로보바 비오레타를 15-12로 따돌렸고 강영미(31·광주서구청)는 중국 쑨위제를 15-10으로 제압했다.

taejong7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