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거부당한 난민 빨리 내보내려면'…독일, 고액 컨설팅받아

송고시간2016-08-06 22:35

'거부당한 난민 빨리 내보내려면'…독일, 고액 컨설팅받아 - 2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독일 정부는 난민 지위가 거부된 이들을 서둘러 추방하는 데 참고하기 위해 세계적 컨설팅 기업 맥킨지로부터 조언받기로 하고 관련 계약을 했다고 주간지 슈피겔이 보도했다.

계열 슈피겔온라인은 5일(현지시간) 슈피겔 최근호가 발간되기 전 미리 일부 발췌한 내용을 이같이 전하면서 계약 주체인 연방 이민난민청(BAMF)의 계약 금액을 186만 유로(22억9천500만 원)로 소개했다.

슈피겔온라인은 컨설팅 계약 기간을 678일로 적고, 그렇다면 하루 평균 2천700유로를 훌쩍 넘는(2천743유로) 돈을 지출하게 되는 셈이라고 덧붙였다.

독일에선 올해 들어 지난 상반기에 모두 1만3천743명이 출신국으로 송환됐다. 또한, 같은 기간 3만명 가량이 독일 지원프로그램의 도움을 받아 자발적으로 되돌아갔다.

이에 더해 올해 35만명 넘는 난민신청자가 망명을 거부당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독일을 떠나야 하는 이들의 숫자가 많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독일 정부는 작년 10월부터 올해 3일 사이에도 난민 등록과 처리 절차 최적화에 관한 컨설팅 비용으로 920만 유로(113억5천만 원)를 지출했다고 슈피겔온라인은 전했다.

un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