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로 보수공사 수신호하던 용역직원, 승용차에 치여 숨져

송고시간2016-08-06 21:12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6일 오전 10시 10분께 경남 창원시 진해구 어은동 어은교차로 인근 도로에서 차량 통제를 하던 건설회사 용역직원 김모(35)씨가 이모(59)씨가 몰던 승용차에 치여 숨졌다.

김 씨는 사고지점 500m 후방에서 중앙분리대 보수공사가 진행중인 것을 알리려 도로 1차로에서 깃발을 흔들면서 수신호를 하던 중이었다.

운전자 이 씨는 "수신호를 하는 사람을 미처 보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 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한 뒤 사고원인을 조사중이다.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