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살 딸 학대 엄마 "잘못했다"…'도주우려' 영장 발부

송고시간2016-08-06 17:57

취재진 질문 쏟아지자 "더이상 안 했으면 좋겠다" 신경질적 반응

응급치료받는 아동학대 4세 여아
응급치료받는 아동학대 4세 여아

(인천=연합뉴스) 인천 남부경찰서는 아동학대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상 아동학대 중상해 혐의로 숨진 A(4)양의 어머니 B(27)씨를 긴급체포했다고 5일 밝혔다. B씨는 지난달 14일부터 딸이 숨진 이달 2일까지 말을 듣지 않는다거나 인사를 제대로 하지 않는다는 등의 이유로 총 8차례 발바닥과 다리 등을 지속해서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은 2일 A양이 병원에서 응급치료를 받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 캡처. 2016.8.5 [독자 제공=연합뉴스]
tomatoyoon@yna.co.kr

4살 딸 학대 엄마 "잘못했다"…'도주우려' 영장 발부 - 2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윤태현 기자 = 햄버거를 먹고 이를 닦던 중 갑자기 쓰러져 숨진 4살 딸을 상습적으로 학대한 20대 엄마가 경찰에 구속됐다.

인천지법 장두봉 판사는 6일 오후 아동학대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상 아동학대 중상해 혐의를 받는 A(4·사망)양의 어머니 B(27)씨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 끝난 뒤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B씨는 이날 오후 1시께 인천지법으로 이동하기 전 인천 남부경찰서에서 취재진에 모습을 드러냈다.

여경 2명에게 이끌려 경찰서 밖으로 나온 B씨는 남색 모자를 눌러쓴 채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모습이었다.

B씨는 "아이를 때리고 학대한 혐의 인정하느냐. 딸을 왜 때렸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잘못했다는 말밖에 할 말 없습니다"라고 말했다.

4살짜리 딸 숨진 다세대 주택 안 [연합뉴스 자료사진]
4살짜리 딸 숨진 다세대 주택 안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어 "딸한테 하고 싶은 말 있느냐"는 물음에 "아이한테 잘못했다는 말밖에 할 말 없습니다. 부족한 엄마 만나서"라며 끝까지 말을 잇지 못했다.

또 "때릴 당시 사망할 거라는 생각을 못 했느냐"는 질문에는 "네"라고 짧게 답했다.

그러나 B씨는 "얼마나 딸을 굶겼느냐"며 취재진의 질문이 계속 이어지자 "질문은 4개라고 하지 않았습니까. 더는 질문 안 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다소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였다.

B씨는 2일 오후 1시께 인천시 남구의 한 다세대 주택 화장실에서 양치하던 딸이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지자 머리채를 잡아 흔들어 바닥에 부딪히게 한 뒤 머리, 배, 엉덩이를 발로 걷어찬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그는 꾀병을 부린다는 이유로 딸을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A양은 7월 29일부터 3박 4일간 엄마의 동거녀이자 직장동료인 C(27·여)씨와 그의 남자친구를 따라 강원도 속초 여행을 다녀왔다. B씨는 직장 때문에 함께 가지 않았다.

4살 딸 학대 엄마 "잘못했다"…'도주우려' 영장 발부 - 3

"부모 잘못 만나서…" 만시지탄 학대母 구속되나

[앵커] 햄버거를 먹은 뒤 화장실에서 쓰러져 숨진 4살 여자 어린이의 어머니에 대한 구속 여부가 오늘 결정됩니다. 이 비정의 어머니는 뒤늦게 부모 잘못 만난 딸에게 용서를 빌었습니다. 배삼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4일 딸을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돼 구속영장이 신청된 4살 주 모 양의 어머니 추 모 씨. 구속전 피의자심문을 받기 위해 법원으로 향하면서 딸에게 용서를 빌었습니다. <추 모 씨 / 주 모 양 어머니> "잘못했다는 말 밖에 할 말이 없습니다. (딸에게 하고 싶은 말 있으세요?) 아이한테 잘못했다고 부족한 엄마 만나서…" 딸을 상습 학대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나서야 뒤늦게 후회의 심정을 토로한 겁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4일 보육원에서 딸을 데려온 추 씨는 이틀에 한 번꼴로 주 양을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말을 잘 안듣거나 인사를 잘 안했다는 건데, 폭행에는 종이를 테이프로 감싼 몽둥이와 세탁소 옷걸이가 사용됐습니다. 또 주 양이 햄버거를 먹고 숨진 2일 전에는 28시간 가까이 아무것도 먹이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추 씨는 지난 2일 아이가 햄버거를 먹고 양치질을 하다 쓰러지자 '꾀병을 부린다'며 머리를 흔들고 발로 걷어찼다고도 말했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주 양의 온몸에서 멍자국이 발견됐고 머리에서는 뇌출혈 흔적이 나타났습니다. 뇌출혈의 경우 단순히 넘어져서 생긴 상처가 아니라 머리에 심한 충격이 가해졌다고 볼 수 있는 겁니다. 경찰은 구속영장이 발부돼 추 씨 신병이 확보되면 폭행과 사망과의 연관성 등을 본격 수사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배삼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B씨는 딸이 여행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온 이달 1일 오전 8시께 40분가량 벽을 보고 있도록 벌을 준 뒤 그때부터 햄버거를 시켜 준 2일 낮 11시께까지 27시간가량 A양을 굶긴 것으로 드러났다.

B씨는 경찰 추가 조사에서 "딸이 자주 소변을 참는 버릇이 있었다"며 "함께 사는 동거녀로부터 '여행을 갔을 때 또 소변을 안 누고 오랫동안 참았다'는 말을 듣고 화가 났다"고 진술했다.

이어 "나쁜 버릇을 고쳐주기 위해 벽을 보고 있으라고 벌을 준 뒤 40분가량 지나 방에 데리고 들어가 함께 잤다"며 "다음 날 오전 햄버거를 시켜줬다"고 말했다.

B씨는 사망 당일 폭행을 포함해 지난달 14일부터 A양이 숨진 이달 2일까지 말을 듣지 않는다거나 인사를 제대로 하지 않는다는 등의 이유로 총 8차례 딸의 발바닥과 다리 등을 때렸다.

그는 딸을 폭행할 때 신문지에 테이프를 감아 만든 길이 45cm 몽둥이나 세탁소에서 주로 사용하는 철제 옷걸이 등을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딸이 사망한 직후에는 학대 혐의를 부인하다가 언론 보도와 경찰의 계속된 수사에 압박을 느끼고 결국 범행을 자백했다.

2012년생인 A양은 그해 부모가 이혼하자 아버지와 함께 할머니 밑에서 자라다가 올해 4월 인천의 한 보육원에서 두 달여간 생활했다.

B씨는 지난달 4일 딸을 직접 키우겠다며 집으로 데려간 뒤 10일 지난 시점부터 폭행하는 등 학대했다.

경찰은 A양이 숨진 당일 B씨의 폭행 행위와 사망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는 것으로 확인되면 아동학대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상 학대치사로 죄명을 변경할 방침이다.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