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한류 때리기' 지속…출연 제한 연예인 명단까지 나돌아(종합)

송고시간2016-08-06 18:00

한국 연예기획사 주가 폭락 집중 조명…괴소문 확산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이 한반도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관련한 조치의 하나로 한국 연예인에 대한 활동 제한과 반감을 조성하는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있다.

중국 당국은 이런 움직임에 대해 공개적인 지시를 내린 적이 없다고 하지만, 이미 사드와 관련해 중국에서 한국에 대한 전반적인 압박 분위기가 퍼져 관련 기업들이 잔뜩 움츠린 상황이다.

◇中 관영 매체 '한국 연예계 타격' 집중 보도 = 중국 관영 차이나데일리는 6일 1면에서 한국 연예기획사들이 사드의 우려 때문에 주가가 폭락하고 있는 상황을 집중 조명했다.

이 신문이 다른 나라의 연예산업 업체 주가를 1면에 게재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 이는 사드로 한국 연예산업이 흔들리고 있다는 점을 강조해 한국에 대한 사드 배치 제고를 압박하려는 움직임의 하나로 보인다.

신문은 한국의 대표 연예기획사인 SM과 JYP, CJ의 주가 폭락을 언급하면서, 중국 동영상 제공업체 유쿠가 지난 5일 중국판 트위터인 시나-웨이보에 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 주연 배우들의 중국 팬미팅이 연기됐다고 알렸다고 보도했다. 남녀 주인공인 김우빈과 수지는 6일 베이징에서 팬 미팅이 잡혔었는데 불가항력적인 이유로 연기됐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중국 미디어를 총괄하는 광전총국은 당국이 한국 연예인의 중국 활동을 제한했다는 비확인 보도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해 중국에 진출한 한국 연예 관련 업체들의 불안감은 더욱 커지는 상황이다.

천샤오펑 베이징대 문화산업 연구원 부원장은 한반도 사드 배치 결정이 한국의 문화·연예 산업에 역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한국 문화산업의 70%가 해외 시장에서 나오는데 이 가운데 거의 절반이 중국 시장에서 창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천 부원장은 중국과 밀접히 관련된 한국 연예기획사들은 치명타를 입게 될 것이며 한국에 투자한 중국 회사들 또한 손실을 볼 것이라고 우려했다.

◇ '금한령' 괴소문…출연 제한 명단까지 나돌아 = 최근 중국에서는 한국 연예인 출연 제한과 더불어 인터넷을 통해 한류 스타에 대한 부정적인 기류가 조성되고 있다.

사드 문제가 집중적으로 불거진 뒤 불과 며칠 만에 인터넷상에서 한국 연예인의 광고와 인스타그램 사진 등 문제로 지적돼 비난이 쇄도하고 괴소문이 퍼지는 것은 우연으로만 볼 수 없다는 지적이 많다.

베이징의 한 소식통은 "중국의 특성상 어떤 규제를 할 때 공표를 하기보다 슬쩍 흘려 분위기를 조성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특히 한류의 경우 중국 네티즌이 민감해 나쁜 사례 한 가지만 돌아도 파급 효과는 크다"고 전했다.

배우 박보검은 지난 5일 모 스포츠 브랜드가 제작했다는 광고에서 '만리장성'이라는 남자와 바둑에서 이기는 장면이 퍼지면서 곤욕을 치렀다. 예능인 지석진은 인스타그램에 베이징에 한국식 불고기 BBQ 식당을 연다고 알리면서 게재한 중국 지도에 남중국해 등을 뺐다고 중국 네티즌의 맹공을 받기도 했다.

텅쉰(騰迅·텐센트)은 중국 네티즌들 사이에서 '금한령(禁韓領)'으로 봉쇄된 것으로 의심되는 한중합작 드라마와 한국인 배우 명단이 떠돌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출처 미상의 명단에는 이종석, 지창욱, 박민영, 크리스털 등 42명의 한류 연예인 이름이 들어있으며 이들이 출연한 53개 드라마가 '금한령' 명단으로 거론되고 있다.

중국 인터넷에서는 9월부터 한국 연예인의 중국 활동을 제한하는 '금한령'을 실시하는 괴소문이 퍼지고 있으나, 현재까지 사실로 확인된 바는 없다.

중국 '한류 때리기' 지속…출연 제한 연예인 명단까지 나돌아(종합) - 2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