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화여대 사태 해법 실마리 찾나…교수협의회 중재 나서

송고시간2016-08-06 15:52

"총장에게 대화 자리 요청하라" 학생들에게 조언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이화여대 교수협의회가 이 대학 본관을 점거중인 학생들과 대학측 중재에 나서 사태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6일 이대 관계자들에 따르면 교수협의회 공동회장인 철학과 김혜숙, 경영대학 정문종, 의대 정혜원 교수는 전날 오후 8시 30분께 본관을 찾아 학생들과 2시간 가량 대화를 나눴다.

교수협의회는 점거농성 닷새째인 1일 사태의 발단이 된 미래라이프대학(평생교육 단과대학) 설립 계획을 취소하라는 성명을 내며 학생 측을 지지한 바 있다.

이대 관계자는 "김 교수 등은 거듭되는 오해 속에 학생들과 최경희 총장의 대화 자리가 아직 마련되지 않은 점에 대해 안타까워 하면서 학생들이 최 총장에게 만나자고 정식으로 요청하는 게 어떻겠냐고 조언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최 총장은 전날 오후 3시 30분께 면담을 위해 본관을 찾아 후문 쪽에서 기다렸으나 학생들이 응하지 않아 25분만에 돌아갔다.

이에 대해 학생들은 "총장님을 발견하고서 맞이할 준비를 하는 도중 총장님이 일정이 있다며 돌아갔다. 이번 방문은 학생들과의 소통이 아닌 언론을 상대로 한 '보여주기식' 방문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최 총장은 학생들이 준비 중이었다는 점을 알지 못했고 잠시 기다리라는 안내도 받지 못해 거절당한 것으로 받아들이기에 충분한 상황이었다.

앞서 최 총장과 만난 교수협의회는 최 총장에게 대화의 의지가 있다는 점을 학생들에게 전달했고 학생들은 대화 자리를 갖는 것에 대해서는 매우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학생들은 아직 최 총장이 사퇴하지 않으면 농성을 풀지 않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학생들은 지난달 28일 미래라이프대학 설립 계획을 철회하라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본관을 점거해 이날까지 열흘째 농성 중이다.

이달 3일 최 총장이 결국 설립 계획을 철회하겠다고 밝혔으나 학생들은 그의 사퇴를 요구하며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5일에는 최 총장이 사태 초기 본관에서 교수와 교직원 5명을 감금한 혐의를 받는 학생들에 대해 수사 중인 경찰에 처벌하지 말아 달라는 탄원서를 제출했으나 학생들은 기존 입장을 고수하는 등 갈등의 골이 깊어진 상태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