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다수골프- 안된 게 없는 박성현, 시즌 5승 앞으로 성큼(종합)

송고시간2016-08-06 17:57

2R 5언더파…이틀 연속 노보기 행진으로 3타차 단독 선두

(제주=연합뉴스) 권훈 기자 = "어제와 오늘은 안 되는 게 없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장타여왕' 박성현(23·넵스)이 시즌 다섯번째 우승을 향해 줄달음쳤다.

-삼다수골프- 안된 게 없는 박성현, 시즌 5승 앞으로 성큼(종합) - 2

박성현은 6일 제주 오라 골프장(파72·6천445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삼다수 마스터스 2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쳐 중간합계 12언더파 132타로 이틀 연속 리더보드 상단을 지켰다.

박주영(25·호반건설)을 3타차로 따돌리고 단독 선두에 오른 박성현은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우승 이후 두달 만에 시즌 5승을 바라보게 됐다.

박성현은 "우승한 기억이 가물가물해지는 중"이라면서 "우승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고 우승이 가까워졌다는 생각에 설렌다"고 털어놨다.

이틀 동안 단 1개의 보기도 없는 완벽한 경기를 펼친 박성현은 "어제와 오늘은 안 되는 게 없는 경기였다"면서 "샷 실수가 거의 없었는데다 그린에 올리지 못하면 어프로치가 잘 됐고, 퍼트도 짧거나 길거나 다 좋았다"고 말했다.

영국에서 돌아와 사흘 만에 출전한 대회지만 시차에 따른 어려움도 없었다.

US여자오픈을 마치고 돌아와서 곧바로 출전한 BMW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어지럼증으로 기권했던 박성현은 "그때와 상황은 똑같지만 대처 방법이 달라서 효과를 봤다"고밝혔다.

코스 공략 방법은 캐디에 맡기고 샷에만 집중하는 방식을 선택했다.

박성현은 "아무래도 지치면 생각이 많아지더라"면서 "생각을 줄이고 캐디의 도움을 받기로 결정했더니 결과가 좋다"고 말했다.

박성현은 무더위와 싸움을 최종 라운드에서 가장 큰 변수로 꼽았다.

가장 더운 정오 무렵부터 최종 라운드에 나서게 되는만큼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는 게 중요하다고 그는 강조했다.

"2라운드는 오전에 치렀는데도 너무 더워서 혼났다"는 박성현은 "후반에 너무 더워서 바람 방향도 거꾸로 읽어 더위가 이렇게 집중력 흐리게 하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혀를 내둘렀다.

미국에서 진출했다가 국내 무대로 복귀한 박주영도 이틀 연속 안정된 플레이로 전날에 이어 이날도 박성현에 이어 2위(9언더파 135타를 달렸다.

첫날 66타에 이어 이날 3언더파 69타를 친 박주영은 최종 라운드에서 박성현과 챔피언조 동반 라운드에서 역전 우승에 도전한다.

통산 2승을 올렸지만 2014년부터 아직 우승이 없는 김지현(22·롯데)과 올해 2차례 준우승을 차지한 2년차 지한솔(20·호반건설)이 6언더파 138타로 공동3위에 포진했다.

시즌 2승에 박성현에 이어 상금랭킹 2위를 달리는 고진영(21·넵스)도 샷 이글을 앞세워 3타를 줄인 끝에 공동5위(5언더파 139타)에 올랐다.

박인비(28·KB금융)는 2타를 더 잃어 합계 4오버파 148타로 컷 탈락했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