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초선들, 예정대로 8일 '사드 방중'…"與·언론이 문제 키워"

송고시간2016-08-06 15:44

"비공식 방문일정에 불과했는데…中 외교전략에 이용될까 우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人民日報) 자매지인 중국 환구시보가 6일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단의 중국 방문 기사를 대서특필하며 한국에 대한 압박수위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해당 의원들은 오는 8일 예정대로 중국을 방문할 계획임을 재확인했다.

이번 방중을 주도하고 있는 더민주 사드대책위 간사인 김영호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환구시보의 보도를 보고 중국 현지 지인에게 상황을 체크해달라고 했다"면서 "다만 출국은 계획대로 8일에 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당초 비공식 행사에 불과했던 방문 일정을 여당과 일부 언론이 확대시키면서 중국이 이번 방중을 정치적으로 이용할 우려가 커졌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중국의 입장에서 보면 야당 의원들이 소통을 위해 중국에 가는 것을 여당이 비난하며 막는 모양새로 비칠 수 있다"며 "또 중국 정부가 (그렇게 해석하며) 이를 활용하려는 것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번 일정은 중국 정부를 만나는 것이 아닌 학계와 좌담회를 하는 비공식 일정"이라고 강조하면서 "그런데 일부 언론과 여당이 마치 공식행사를 하는 것처럼 확대를 하고 공격을 하니 중국에서도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우리의 방중에는 중국의 반한감정을 누그러뜨리려는 목적도 있다"며 "그런데 여당이 이렇게 과격하게 반응을 하면 어떻게 하느냐. 일부 언론과 여당의 이런 태도야말로 국익에 어떤 도움도 안된다"고 화살을 여당과 언론 쪽으로 돌렸다.

김 의원은 "일부의 우려와는 달리 민간 인사들이나 학계 등을 만나 의견만 듣고 오는 것인 만큼 정치적으로 이용될 일은 없을 것"이라며 "방문의원들 끼리도 혹시나 실수하지 않도록 경계를 하자는 얘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김 의원을 비롯해 박정 신동근 소병훈 김병욱 손혜원 의원 등 더민주 초선의원 6명은 8일부터 2박3일간 베이징대 교수들과의 좌담회, 교민간담회, 중국 특파원 오찬 등의 일정을 소화하며 사드 배치 문제에 대한 중국 현지의 의견을 청취하고 한중관계에 미칠 영향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눌 계획이라고 밝혔다.

野 초선들, 예정대로 8일 '사드 방중'…"與·언론이 문제 키워" - 2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