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진석, 野초선들 '사드 방중'에 "앞뒤 안맞는다" 비난

송고시간2016-08-06 15:55

"한미동맹 강화로 북핵 대비하는 것 외에 다른 수단 있나"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6일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 6명이 다음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국내배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하는 것과 관련, "앞뒤가 안맞는다"며 방중 계획을 중단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양재동 교육문화회관에서 열린 '8·9 전당대회' 수도권 합동연설회에서 "더민주 의원들의 방중을 제가 비판했더니 (더민주) 지도부가 '정부·여당이 할 일을 더민주 의원들이 대신해 주는 것인데 뭐가 문제냐'라고 했다"면서 "그분들은 모두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의원들인데 정부 대신 중국에 간다는 말인가. 앞뒤가 안맞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전날 더민주 우상호 원내대표가 기자간담회 등에서 "칭찬하지는 못할망정 정치논쟁으로 삼아서는 안된다"고 주장한 것을 반박한 것이다.

정 원내대표는 또 "사드와 관련해서는 그 당 내부에서도 찬반 여론이 있다"면서 더민주 초선 의원들의 방중에 대한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와 우 원내대표의 엇갈린 견해를 지적했다.

정 원내대표는 "사드 문제로 온 나라가 뜨거운데, 북한이 연일 핵과 미사일로 위협을 계속하고 상황에서 그냥 무방비로 뒷짐을 지고 있으면 되느냐"면서 "사드는 공격용이 아닌 방어용 체계"라고 배치의 당위성을 거듭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드는) 지구상에서 현존하는 방어용 요격체계 가운데 최첨단"이라며 "한미동맹을 강화해 북한의 핵·미사일에 대비하는 것 말고 현실적으로 어떤 다른 수단이 있느냐"고 반문했다.

이날 행사에서 김희옥 혁신비상대책위원장도 "사드 배치와 관련해 야당이 국론 분열을 부채질하고 있다"면서 "국내외의 거센 위기를 헤쳐나갈 정당은 보수정당 새누리당 밖에 없다"고 말했다.

정진석, 野초선들 '사드 방중'에 "앞뒤 안맞는다" 비난 - 2

humane@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