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사드 반대 총력전…야당의원 이용 '남남 갈등' 조장하나

송고시간2016-08-06 14:48

환구시보, 더민주 의원 방문 1면 보도…정당성 부각에 집중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 언론이 한반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반대하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방중을 대대적으로 보도하며 남남 갈등을 조장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여당인 새누리당이 한국 정부와 더불어 사드 배치 입장을 확고히 한 상황에서 중국으로선 야당 의원들의 방중이 사드 반대를 위한 대내외 여론을 조성할 절호의 기회이기 때문이다.

이번에 방중하는 야당의원들은 중국 측 입장을 들어보자는 취지라고 말하고 있으나, 중국이 사드 도입을 결정한 한국 정부를 전방위로 압박하고 한국 내 갈등을 자극하는 미묘한 국면에서 이뤄지는 것이라 논란이 적지 않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는 6일 1면 헤드라인으로 한국의 제1야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 6명이 내주 중국을 방문한다는 소식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이 신문은 '사드에 반대하는 의원이 방중에 앞서 공격받고 있다'는 제하의 기사에서 중국 측 의견을 이해하려는 '소통의 여행'인데 무고하게 한국에서 '매국 행위'로 비난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사드 배치를 반대하고 있으며, 이번 방중에서 의원들이 사드에 대한 중국 측 입장과 중한 관계에 대한 의견을 듣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이 신문은 강조했다.

환구시보는 중국 공산당의 기관지인 인민일보의 자매지다. 한마디로 중국 당국을 대변하는 관영 언론으로 볼 수 있다. 강경 민족주의 성향의 환구시보는 그동안 인민일보와 함께 한반도 사드 배치의 부당함을 주도적으로 제기해온 매체다.

환구시보는 지난 4일에는 사설에서 "사드로 인한 중한 관계 경색은 한국 연예 산업의 침체를 촉발할 것"이라면서 "중국 내 한류 스타의 활동 제약에 대해 한국이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번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방중 기간 행적은 관영 매체들을 중심으로 중국 언론에 대대적으로 보도될 가능성이 크다.

더불어민주당 사드 대책위 간사인 김영호 의원 등 초선의원 6명은 오는 8일부터 2박 3일 동안 베이징대 교수들과의 좌담회, 교민 간담회, 중국주재 특파원 오찬 등의 일정을 소화하며 사드 배치문제에 대한 중국 현지의 의견을 청취하고 한중관계에 미칠 영향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김영호 의원은 "현지 교민들이나 학자들을 통해 자세한 입장을 들어볼 예정"이라며 "아울러 관광객 감소 등으로 인한 국내 여행사 피해 등에 대해서도 알아보려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이들 의원의 의중과 상관없이 중국 언론이 이들을 '사드 반대'의 명분으로 삼을 수도 있다는 점이다.

김영호 의원은 지난 1일 중국 CCTV와 인터뷰에서 “중국 언론이 반한 감정을 조장하는 기사를 쓰는 건 양국 국익에 도움이 안 된다”는 점을 강조했지만 이 방송은 “사드배치 결정 과정에 절차적 하자가 있다”는 말만 부각해 보도한 바 있다.

환구시보가 6일 기사에서 방중하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을 대놓고 옹호했다는 점도 일부 우려를 자아낸다. 사드를 반대하는 야당의원들의 방중을 좋은 기회로 삼겠다는 의도를 드러낸 것으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환구시보는 이날 '사드에 반대하는 의원이 방중에 앞서 공격받고 있다'는 제하의 기사에서 중국 측 의견을 이해하려는 '소통의 여행'인데 무고하게 한국에서 '매국 행위'로 비난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중국, 사드 반대 총력전…야당의원 이용 '남남 갈등' 조장하나 - 2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