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수 바다수영대회에서 2명 사망, 1명 탈진…대회잠정 중단(종합)

송고시간2016-08-06 15:06

여수 바다수영대회서 잇따라 사망사고
여수 바다수영대회서 잇따라 사망사고

(여수=연합뉴스) 6일 오후 전남 여수시 소호동에서 열린 '제9회 여수 가막만배 전국바다수영대회'에 참여한 2명이 숨지고, 1명이 탈진해 쓰러지는지는 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다. 사진을 이날 개막한 수영대회에서 바다수영을 시작하는 참가자의 모습. 2016.8.6 [여수해양경비안전서 제공=연합뉴스]
pch80@yna.co.kr

(여수=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국내 유일 대한수영연맹 공인 바다수영대회에 참여한 2명의 동호인이 숨지고 1명이 탈진하는 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다.

6일 오후 12시 48분께 전남 여수시 소호동에서 열린 '제9회 여수 가막만배 전국바다수영대회'에 참여한 A(64)씨와 B(44·여)씨 등 2명이 숨지고, 1명이 탈진해 쓰러지는 사고가 잇따라 났다.

1㎞ 구간 바다 수영을 하던 중 A씨는 출발한 지 얼마 되지 않아서, B씨는 0.5㎞ 해상 반환점을 돈 뒤 각각 의식을 잃고 해상에 떠오른 채 발견됐다.

이들은 안전요원 등에 의해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부상자 1명은 1㎞ 완주를 마치고 육상으로 올라와 탈진해 쓰러졌으나, 현재는 의식을 되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로 9회째를 맞은 여수 가막만배 전국바다수영대회는 국내 유일의 대한수영연맹 공인대회이자 국내 최고 권위의 장거리 바다수영 대회로 꼽힌다.

6∼7일 이틀 동안 진행되는 올해 대회에는 10㎞, 4㎞, 1㎞ 3개 종목에 선수·동호인 900여명이 참가 신청했다.

첫날인 6일에는 1㎞, 4㎞ 두 개 종목에 570명이 출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사고로 수영대회 주최 측은 대회 진행을 잠정 중단했다.

해경은 준비운동이나 안전조치가 미흡했는지 여부 등 수영대회에서 잇따라 인명사고가 발생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