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뉴욕 옛 육류창고에 개관한 삼성전자 마케팅 센터

송고시간2016-08-07 11:00

삼성의 기술 뉴욕의 문화가 만나는 '삼성 837'


삼성의 기술 뉴욕의 문화가 만나는 '삼성 837'

(뉴욕=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맨해튼 첼시 지구 미트 패킹(meat packing) 지역은 뉴욕의 '핫 플레이스'다.

이곳은 이름 그대로 고기를 포장해 팔던 정육 공장이 밀집했던 곳이었는데 2000년대 이후에는 패션, IT, 미디어 기업들이 들어서면서 뉴욕의 유행을 선도하는 지역으로 변신했다.

고기를 실어나르던 철도를 살려 만든 뉴욕의 명물 '하이라인파크' 근처로 가면 붉은 벽돌 건물 외벽에 낯익은 간판이 붙어 있다. 'SAMSUNG'.

뉴욕 옛 육류창고에 개관한 삼성전자 마케팅 센터 - 2

이곳은 삼성전자[005930]의 고객 체험형 마케팅 센터 '삼성 837'이다. 2층짜리 정육점을 인수해 지하 2층, 지상 4층으로 리모델링했다. 837은 주소(워싱턴가 837번지)에서 따왔다.

방문객에게 공개되는 1∼2층은 패션, 테크, 요리, 음악, 스포츠, 웰빙, 아트, 엔터테인먼트 등 미국인이 좋아하는 8개 테마를 중심으로 다양한 체험 이벤트가 열리는 공간이다.

지난 1일(현지시간) '삼성 837'에서 만난 운영자는 이곳이 디바이스로 대표되는 삼성의 기술(Technology)과 미국의 문화(Culture)가 결합한 새로운 개념의 놀이터(Playground)라고 설명했다.

공간의 중심에는 96개의 LED 디스플레이를 붙여 만든 가로 9m, 세로 10m의 대형 비디오 월(video wall)이 있다.

뉴욕 옛 육류창고에 개관한 삼성전자 마케팅 센터 - 3

비디오월 앞에는 계단식 좌석이 마련돼 있는데 삼성의 새제품 공개는 물론 밴드 공연, 영화 상영, 런치 클럽, 토크쇼, 스포츠 중계 등 다양한 쇼가 열린다.

전시공간 '소셜 갤럭시'(Social Galaxy)는 센터에서 가장 인기가 있다.

이곳에 입장하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려놓았던 사진과 친구의 코멘트가 갤러리 벽면에 빼곡히 붙어있는 다양한 사이즈 모니터를 통해 전시된다.

백남준의 비디오아트를 연상시키는 갤러리에는 삼성 LED 모니터, 갤럭시 S6, 갤럭시노트5, 갤럭시 탭S2 등 수백 대의 단말기가 붙어있다.

가상현실 터널(VR tunnel)에서는 삼성 '기어 VR'과 4D VR 전용 의자를 통해 새로운 영상의 세계를 경험할 수 있다.

전후좌우로 움직이는 좌석에 앉아 롤러코스터를 즐기는 관람객이 내지르는 비명은 주변의 웃음을 자아내기 일쑤다.

1층과 2층에는 갤럭시폰, 웨어러블 디바이스, 액세서리뿐만 아니라 SUHD(초고화질) TV, 프리미엄 생활가전 등 최신 제품이 전시되어 있다.

'삼성 837'은 제품을 판매하지 않는다. 뉴욕의 잠재적인 소비자가 제품을 체험하고 즐기고 궁금한 점을 해소하는 공간이라는 목적에 충실하다.

이곳은 휴일 없이 주 7일 문을 여는데 2월에 오픈한 이래 누적 방문객은 17만 명을 넘었다.

2층 한편에는 서비스센터가 있는데 제품 사용 방법 안내부터 수리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국과 달리 제조사가 운영하는 수리센터가 없는 뉴욕에서 입소문이 퍼지면서 1달에 1천 명 넘게 방문한다고 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 837'은 제품 체험을 통해 아이디어를 교환하고 창출하는 공간이 될 것"이라며 "차별화된 편리함을 제공해 소비자와 친밀한 관계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뉴욕 옛 육류창고에 개관한 삼성전자 마케팅 센터 - 4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