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서남·도심·동북권에 오존주의보…실외활동 자제

송고시간2016-08-06 13:24


서울 서남·도심·동북권에 오존주의보…실외활동 자제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서울시는 6일 오후 1시를 기해 서남, 도심, 동북권에 오존주의보를 발령했다.

양천·관악·금천· 구로(서남), 강북·노원(동북), 용산(도심)의 오존 농도가 1시간 평균 0.12ppm/hr를 넘어 일대 오존주의보가 내려졌다.

오존 농도는 양천 0.129ppm, 관악 0.128ppm, 금천 0.123ppm, 구로 0.120ppm, 강북 0.128ppm, 노원 0.124ppm, 용산 0.125ppm이다.

오존주의보는 대기 중 오존 농도가 1시간 평균 0.12ppm 이상일 때 발령된다. 오존 농도가 1시간 평균 0.3ppm을 넘으면 경보가, 0.5ppm을 넘어가면 중대 경보가 발령된다.

서울시는 이 지역에서 ▲ 노천 소각금지 ▲ 대중교통 이용 ▲ 과격한 운동 자제 ▲ 노약자·어린이·호흡기환자·심장질환자의 실외활동 자제를 권고했다.

오존은 대기 중 휘발성유기화합물(VOCs)과 질소산화물(NOx)이 태양에너지와 광화학반응해 생성되는 2차 오염물질이다.

오존에 반복적으로 노출되면 가슴 통증, 기침, 메스꺼움이 생기고 소화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심할 경우 기관지염, 심장질환, 폐기종, 천식이 악화할 수도 있다.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