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문종 부친, 하와이 독립운동유적지 매각 논란

송고시간2016-08-06 15:47

재미언론인 "헐값 사들여 외국회사 매각해 차익"…홍문종 측 "음해성 공세"

(뉴욕·서울=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배영경 기자 = 새누리당 홍문종 의원의 부친이 미국 하와이에 있는 한인독립운동 거점지를 헐값에 사들였다가 외국 회사에 팔아 시세 차익을 챙겼다는 재미 언론인의 주장이 나왔다.

이에 대해 홍문종 의원 측은 "사실을 외면한 음해성 공세"라고 반박했다.

재미 언론인 안치용씨는 자신의 사이트인 '시크릿오브코리아'에 4일(현지시간) "홍 의원의 아버지인 홍우준(93) 전 국회의원이 하와이 호놀룰루에 있는 자신의 비영리재단으로부터 옛 대한인국민회 건물을 2007년 1천달러(약 111만원)에 샀다가 올해 7월 193만3천333달러(21억 1천900만원)에 매각했다"고 보도했다.

안치용씨에 따르면 우리나라 해외독립운동 거점이던 대한인국민회는 포르투갈 총영사관으로 쓰이던 호놀룰루 루크애비뉴의 이 건물을 1948년 매입했다. 이후 재정난을 겪다가 홍 전의원이 호놀룰루에 설립한 비영리단체 '재단법인 하와이 한국독립문화원'에 2002년 55만달러에 건물을 매각했다.

안씨는 이 건물이 이후 2007년 홍 전의원 개인에게 1천달러(양도세 1달러)에 매각됐고, 이후 2016년 7월6일 일본계 자금이 유입된 회사인 '루크드래곤유한회사'에 193억3천333달러에 팔렸다고 주장했다.

안씨의 주장에 대해 홍문종 의원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애초에 독립문화원 부지를 매입할 때 홍 전 의원이 애국심의 발로에서 사재를 털었고, 이후 15년간 매년 1억원 이상의 사비로 관리했다"면서 "부당이득을 봤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순수한 애국심으로 사재를 들여 지켜오던 것을 더이상 감당하기 어려워 매각한 것에 대해 무책임한 주장을 내놓은 것에 대해 분노한다"며 "대꾸할 가치도 없는 주장이지만 사실을 외면한 음해성 공세에 대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quintet@yna.co.kr, ykbae@yna.co.kr

홍문종 부친, 하와이 독립운동유적지 매각 논란 - 2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