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타이거 우즈, "그랜드슬램 달성했다" 트윗했다 곤욕

송고시간2016-08-06 12:38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타이거 우즈(미국)가 때아닌 '사실 왜곡' 논란에 휩싸였다.

타이거 우즈, "그랜드슬램 달성했다" 트윗했다 곤욕 - 2

논란은 우즈가 트위터에 올린 나이키 골프에 대한 감사의 말에서 비롯됐다.

나이키 골프가 골프채, 골프볼 등 골프 용품 생산을 중단한다고 발표한 뒤 우즈는 트위터에 "나이키 골프의 열성과 혁신은 대단했다"면서 "나이키 덕에 나는 그랜드슬램을 달성할 수 있었다"는 글을 올렸다.

프로 선수로서 이룬 성과를 대부분 나이키 골프 클럽과 볼로 이뤄낸 우즈가 나이키 골프에 감사의 뜻을 밝힌 글이다.

하지만 이 트윗은 곧바로 큰 반발을 샀다.

논란의 핵심은 우즈가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는 말이다.

그랜드슬램은 동일 시즌에 4대 메이저대회를 모두 우승하는 것을 말한다.

우즈는 2000년 US오픈부터 이듬해 마스터스까지 4개 메이저대회를 모조리 휩쓸었지만 두 시즌에 걸친 것이라 그랜드슬램은 아니라는 유권 해석이다.

우즈의 트윗에는 "그랜드슬램이라고?", "당신은 그랜드슬램을 한 적이 없어. 그랜드슬램의 뜻을 왜곡하지 말아", "타이거 우즈가 언제 그랜드슬램을 했다는거지?"라는 반박 댓글이 줄을 이었다.

또 우즈가 나이키 골프 용품 덕에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는 말도 시비의 대상이 됐다.

우즈가 4대 메이저대회를 연속으로 우승해 이른바 '타이거 슬램'을 달성했을 때는 나이키 볼을 사용한 건 맞지만 클럽과 퍼터는 아니었다.

우즈의 트윗에는 "당신이 타이거슬램을 달성을 도운 건 스코티 카메론 퍼터였지, 나이키 메소드 퍼터가 아니었다"는 댓글을 단 사람도 있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