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반기 유학연수 해외지급액 15.7억달러…3년새 18%↓

송고시간2016-08-07 07:31

한국인 유학생 감소 영향…유학연수비 적자는 '여전'

'유학생 현지 취업 이것이 포인트'
'유학생 현지 취업 이것이 포인트'


(타이베이=연합뉴스) 류성무 특파원 = 대만 게임 콘텐츠 유통업체인 소프트월드 관계자가 7일 코트라 타이베이무역관(관장 양장석) 주최로 열린 '2013 타이베이 한국인 취업 설명회' 행사에서 대만에서 공부하는 한국인 유학생 등을 대상으로 성공적인 취업 준비 요령 등을 소개하고 있다. 2013.6.7.

tjdan@yna.co.kr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올해 상반기 우리나라 국민이 유학 및 연수비로 해외에 지급한 돈이 많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한국은행 국제수지 통계에 따르면 지난 1∼6월 한국인 유학생(어학연수·교환학생 포함)의 학비, 체류비 등으로 해외에 빠져나간 금액은 15억7천970만달러(한화 약 1조8천700억원)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상반기(17억900만달러) 보다 7.6%(1억2천930만달러) 감소한 수치다.

미국 등 외국에서는 첫 학기를 가을에 시작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연간 유학·연수 지급액은 보통 상반기보다 하반기에 많다.

매년 상반기 기준 유학·연수 지급액은 2012년 18억9천660만달러에서 2013년 19억2천860만달러로 늘었다가 2014년 17억2천620만달러로 줄어든 이후 3년째 감소세를 나타냈다.

올해 상반기 유학·연수 지급액을 2013년과 비교하면 3년 새 18.1%(3억4천890만달러)나 급감했다.

연간 유학·연수 지급액도 2013년 43억690만달러에서 2014년 37억2천210만달러, 지난해 36억8천620만달러로 2년 연속 줄었다.

이는 해외에서 공부하는 한국인 유학생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교육부가 매년 4월 1일을 기준으로 집계하는 한국인 유학생(대학 이상)은 2011년 26만2천465명을 정점으로 작년까지 4년 연속 줄었다.

선양 한국인들의 즐거운 가을운동회
선양 한국인들의 즐거운 가을운동회

(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중국 선양에 거주하는 한국인들이 16일 가을 운동회를 열어 화합을 다졌다. 줄다리기 참가자들이 승리를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국제뉴스부 기사 참조>> 2010.10.16.
pjk@yna.co.kr

지난해 한국인 유학생은 21만4천696명으로 2014년(21만9천543명)보다 2.2%(4천847명) 감소했다.

과거와 달리 외국에서 학위를 따도 국내 취업 등에서 장점이 줄었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경기 부진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교육비 부담도 일정 부분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고등학생 이하의 조기유학 분위기도 크게 꺾였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에 따르면 2014년 3월부터 작년 2월까지 유학을 목적으로 출국한 초·중·고등학생은 1만907명으로 전 학년도보다 12% 감소했다.

조기 유학생 규모는 2006학년도와 비교하면 8년 만에 3분의 1수준으로 축소됐다.

저출산 여파로 학생 수가 줄고 있고 유학 열기가 식고 있는 점을 생각하면 유학·연수 지급액은 감소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아직 유학·연수비에서 적자 신세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지난 1∼6월 국내에서 공부하는 외국인들이 낸 유학·연수 수입액은 5천580만달러다.

이에 따라 올해 상반기 유학·연수비 적자는 15억2천390만달러로 집계됐다. 작년 상반기(16억5천890만달러)보다는 8.1%(1억3천500만달러) 줄어든 규모다.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