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더민주 "면세자 48%→35%로 축소 검토"

송고시간2016-08-05 20:45

국회 기획재정위 더불어민주당 간사 박광온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회 기획재정위 더불어민주당 간사 박광온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재위 간사 박광온 기자회견…"정부, 저임금 근로자 세부담 능력 키워야"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앞으로 세금을 내지 않는 면세점 이하 근로소득자 비중을 35% 전후반으로 줄이는 방향으로 소득세법 개정안을 마련키로 했다.

국회 기획재정위 더민주 간사인 박광온 의원은 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모든 국민이 당당하고 떳떳하게 납세자, 주권자로서 의무를 다하는 것은 헌법 정신"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총 과세 대상 소득자 1천668만명 가운데 소득세 면세 대상자가 802만명으로 48.1%에 달한다"면서 "2013년 32.4%과 비교해 15.7% 포인트 높아진 것으로, 이는 2013년 세법개정의 영향"이라고 지적했다.

더민주는 최근 세법 개정안을 발표하면서 면세점 문제에 대해 자체적인 안을 갖고 있다고 밝혔지만, 이를 공개하지 않고 정부의 입장을 들어본 뒤 함께 논의하자는 입장을 보였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면세점 이하 소득자 802만명의 연평균 소득은 1천420만원 수준으로 월급여로 환산하면 118만원 수준"이라며 "이분들은 6%∼15%의 낮은 세율을 적용받고 소득공제나 세액공제로 세금이 감면되기 때문에 세금을 안 내는 것이지 의도적으로 세금을 회피하는 것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의원은 "정부는 면세점 이하 근로소득자가 많은 이유는 저임금 일자리 때문이라는 것을 비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면서 "정부는 2천만원 이하 근로소득자들에게 어떻게 하면 좋은 일자리를 제공해 세 부담 능력을 키워 줄 수 있는지를 고민하고, 정책대안을 국회에 제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