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시 제공 도심 피서 시설․프로그램 '인기몰이'

송고시간2016-08-07 08:00

영산강대상공원 물놀이장·모기장영화관·시청 야외광장 무료 개방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바가지 걱정도 없습니다. 그냥 오시면 됩니다…공짜입니다."

광주시 제공 도심 피서 시설․프로그램 '인기몰이' - 2

광주시가 마련한 도심 피서시설과 프로그램이 인기몰이다.

무더위도 피하고 가족과 소중한 추억을 만들 뿐만 아니라 주머니를 열 필요가 없는 등 일거양득이다.

영화상영과 공연 등 문화향유의 기회까지 제공하는 등 가족 단위 피서객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하고 있다.

광주시가 조성한 북구 오룡동 첨단1단지 영산강대상공원 내 '광주시민의 숲' 물놀이장은 단연 인기 장소다.

13세 이하 어린이에게 무료로 개방하는 물놀이장은 평일에는 700여 명, 주말에는 1천200여 명이 찾는 광주의 새로운 물놀이 명소가 됐다.

돌고래, 해적선, 야자수버킷, 돛단배 등 아이들이 좋아하는 시설이 마련돼 있다.

평균 수심이 20cm에 불과하고 수돗물을 사용하는 등 아이들이 안전하게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 21일까지 운영된다.

용산동 동산타워 앞 광주천에 설치된 물놀이 시설도 시민의 호응이 크다.

폭 15m, 길이 60m, 수심 50cm의 자연석 물막이와 스탠드 등이 설치돼 있다.

광주천 건천화 방지를 위해 하루 3만t씩 주암호의 맑은 물이 공급된다. 어린이와 어른 등 하루 150여 명이 무더위를 식히고 있다.

광주시 청사 야외광장의 '여름 문화캠프'는 5일부터 확대 운영하면서 시민에게 추억을 선물하고 있다.

10일 동안 텐트 10개 동을 예약제로 제공하고 월~목요일은 오후 7시부터 2층 무등홀에서 가족영화를 상영한다.

금~일요일은 오후 8시부터 야외무대에서 밴드, 아카펠라 등 음악공연을 진행한다.

중외공원에서 매월 첫째 셋째 주 토요일에 열리는 '아트피크닉'은 주변 시민들의 호응이 커 매회 1천여 명의 시민들이 찾는다.

특히, 모기장에 들어가 영화를 관람하는 모기장영화관은 시민들이 몰리면서 매번 준비한 100개의 모기장이 부족할 정도다.

영산강 승천보 캠핑장도 젊은이로 북적인다. 캠핑장과 축구장에는 평일 60여 명, 주말·휴일에는 200여 명이 찾는다.

이 밖에 영산강대상공원에 마련된 야영장, 시립민속박물관의 박물관과 함께 하는 문화마당 등도 시민들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7일 "사정상 멀리 피서를 가지 못한 시민들이 도심에서도 더위를 피하고 가족과 함께 추억을 만들 수 있도록 다양한 시설과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며 "부담 없이 찾아 편안하게 이용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nicep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