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야, 사드 '성주內 새 부지 조사 검토' 놓고 또 논쟁

송고시간2016-08-05 12:16

새누리 "소통 취지…일관성 흔들리면 혼란 초래"

더민주 "국가근간 흔들어" 국민의당 "졸속 결정 자인"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정현 박수윤 기자 = 여야는 5일 박근혜 대통령이 전날 '사드(THAADㆍ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포대의 성주군 내 새로운 지역 배치도 조사 검토하겠다'고 언급한데 대해 언급한 데 대해 또다시 논쟁을 벌였다.

새누리당은 박 대통령이 지역민심과 소통을 시도한 데 의미를 부여하면서 예정부지 변경 가능성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으나 야당은 사드 배치 결정이 졸속으로 이뤄졌음을 시인한 것이라며 비난을 쏟아냈다.

새누리당 소속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은 "박 대통령의 언급은 성주 배치는 이미 결정된 사항이지만 우리 군이 여러 가능성을 놓고 검토해 성주 내 다른 지역도 가능하다면 받아들이겠다는 걸로 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금 혼란스러워지긴 했지만 국방부도 대통령의 말을 그대로 받아들이고 있는 것 같다"며 "대통령이 그 지역 의원들을 만나서 소통하려고 한 취지로 이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지금 가장 큰 이슈는 사드가 건강에 유해성이 있느냐 없느냐인데, 유해성이 없는데 (배치 지역을) 옮긴다면 야당에 빌미가 될 수 있다"며 "군의 일관성도 중요한데 그게 흔들리면 혼란스러워진다"고 지적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미 결정을 내렸지만, 성주군민들이 다른 데도 한번 더 알아봐달라고 요청하니까 '알아보겠다'고 한 것"이라며 "열린 마음으로 소통하겠다는 뜻 아니겠냐"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조삼모사도 아니고 참 얕다는 생각을 했다"며 "사드 배치 정책에 대한 근본적 검토도 아니고, 한 지역 내에서 '여기가 싫다면 다른 곳도 고민해보겠다'고 하는 건 주민들을또 분열시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한반도의 명운을 걸고 사드 배치를 추진하겠다고까지 해놓고 이렇게 얕게 처신하는 것은 국가 정책의 근간을 흔드는 것"이라며 "미국과 일본이 괌, 오키나와 같은 섬에 사드를 배치한 것도 안전성이 검증됐지만 주민의 심리적 공포를 차단하기 위한 선제 조치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도 비대위 회의에서 "박 대통령의 발언은 정부 스스로 사드 배치 결정이 졸속으로 이뤄졌단 걸 자인하는 것이며, 아랫돌을 빼 윗돌을 괴는 무능한 발상"이라고 힐난했다.

그는 또 민 설득에 실패한 정부가 대한민국과 성주군민을 분리하고, 이젠 성주군민도 설득 못 하자 성주읍과 면 단위를 분리하려는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양순필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아마추어 국정운영의 극치며, '대통령이 국민을 상대로 장난을 치고 있다'는 비난을 사기에 충분하다"며 "장난도 그냥 장난이 아니라 생명과 재산을 송두리째 날릴 수 있는 '불장난'"이라고 비판했다.

여야, 사드 '성주內 새 부지 조사 검토' 놓고 또 논쟁 - 2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