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용인-평택·안성-평택 37년 '상수원갈등' 내년말 결론

송고시간2016-08-05 11:35


용인-평택·안성-평택 37년 '상수원갈등' 내년말 결론

경기도청 본관[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도청 본관[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 용인시와 평택시, 안성시와 평택시가 각각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놓고 37년간 이어온 갈등이 내년 말 결론이 날 전망이다.

경기도는 경기연구원 컨소시엄에 '진위·안성천 및 평택호 수질개선과 상하류 상생협력 방안 연구용역'을 의뢰, 내년 12월 2일 결과보고서를 받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용역에서는 1979년 지정된 송탄상수원보호구역과 평택상수원보호구역의 해제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도와 함께 5억5천200만원의 용역비를 분담한 용인·안성·평택 등 3개 시는 용역 결과를 수용하기로 합의했다.

송탄상수원보호구역은 진위천 송탄취수장(평택시 진위면) 주변 3.859㎢에, 평택상수원보호구역은 안성천 유천취수장(평택시 유천동) 주변 0.982㎢에 걸쳐 있다.

송탄상수원보호구역에는 용인시 남사면 1.572㎢가 평택상수원보호구역에는 안성시 공도읍 0.956㎢가 포함돼 이들 지역의 공장설립 등 개발사업이 엄격히 제한됐다.

수도법에 따라 취수지점으로부터 7㎞ 이내는 폐수방류 여부와 관계없이 공장설립이 불가능하고 7∼10㎞ 구역은 폐수를 방류하지 않는 시설에 한해 평택시 승인을 받아야 가능하기 때문이다.

용인·안성시가 평택시에 상수원보호구역 해제에 협조를 요구했지만, 평택시는 안정적인 물공급과 수질오염 방지 등을 이유로 반대해 왔다.

급기야 지난해 8월 31일 정찬민 용인시장이 평택시청 앞에서 원정시위를 벌이는 등 갈등이 최고조에 달했고 안성시도 용인시 편을 들며 평택시를 압박하기도 했다.

결국 경기도가 중재에 나서며 공동용역에 이르게 됐다.

환경부 상수원관리규칙은 상수원보호구역 해제와 관련, 이해당사자인 기초지자체끼리 협의가 성립되지 않으면 관할 시·도지사가 결정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내년 말까지 면밀한 용역을 거쳐 2개 상수원보호구역의 해제 여부와 대안을 제시하게 될 것"이라며 "3개 시의 공동발전 방안이 도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