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친박계, 비박 단일화에 "계파 패권주의"…김무성 징계 요구

송고시간2016-08-05 11:42

정병국·주호영에 "원칙없는 단일화…정치공학적 야합" 비난

"김무성, 노골적 선거 개입…수렴청정 의지냐" 윤리위 회부 요구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현혜란 기자 = 새누리당 차기 당 대표에 도전하는 비박(비박근혜)계 후보 정병국·주호영 의원이 단일화에 합의한 데 대해 친박(친박근혜)계는 5일 즉각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친박계는 특히 이번 단일화 결정의 배후에 비주류 핵심인 김무성 전 대표가 있다고 주장하며 거침없는 비난을 쏟아냈다. '비주류 단일화 후보 지지'를 공개 천명한 김 전 대표의 발언을 해당 행위로 규정하고 당 차원의 징계절차를 요구하는 목소리까지 나오는 형국이다.

'강성 친박'으로 분류되는 김태흠 의원은 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계파 청산을 운운하면서 자기들끼리는 정치공학적 야합을 하며 갈등을 키우고 있다"면서 "당 대표에 출마한다는 사람들이 정치적 소신이나 가치, 철학도 없이 그저 당선과 계파 패권주의만을 우선시하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김 전 대표의 노골적인 선거개입 언행은 명백한 당헌·당규 위반"이라며 "김 전 대표야말로 계파주의의 온상"이라고 몰아세웠다.

유기준 의원도 "원칙 없는 단일화, 오로지 당권 장악만을 위한 단일화는 우리가 청산해야 할 구태의연한 정치이며, 전당대회를 또다시 계파 간 대결로 몰고 가는 것"이라면서 "후보자들은 자신의 정치철학과 역량을 선보이는 데 만전을 기해야 하고 끝까지 완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친박계, 비박 단일화에 "계파 패권주의"…김무성 징계 요구 - 2

'주류 친박'으로 분류되는 최고위원 출마자들도 너나 할 것 없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장우 의원은 통화에서 김 전 대표를 겨냥, "이정현 의원을 흉내 낸 밀짚모자를 쓰고, 이주영 의원을 흉내 낸 수염을 기른 채 '짝퉁 배낭여행'을 하고 다니더니 결국 하는 일이라고는 뒤에서 야합하듯 특정 계파 단일화를 종용하고 있다"면서 "대선주자 김무성을 위한 당 대표를 뽑자는 것인지, 수렴청정하겠다는 뜻이냐"고 맹비난했다.

이 의원은 김 전 대표의 '비주류 단일화 후보 지지' 발언을 해당 행위로 규정하고 윤리위 회부를 요구하는 성명서도 냈다.

조원진 의원도 "비주류 내 '대주주' 격인 대선후보, 김 전 대표가 시한까지 못 박아서 단일화를 종용하는 행위는 전형적인 구태정치"라면서 "화합과 통합을 통해 당이 새롭게 태어나고자 하는 이번 전대의 정신에 찬물을 끼얹는 일이고, 결국 국민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새누리당이 정신 못 차렸다고 주장해온 게 비박, 소위 비주류인데 스스로가 전형적인 구태를 보이는 것"이라면서 "주류는 주류답게, 당당하게 후보 사퇴나 정치공학적 단일화 없이 끝까지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친박계, 비박 단일화에 "계파 패권주의"…김무성 징계 요구 - 3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