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대선 컷오프' 도입 논란…"후보들 다 불러도 모자랄 판에"

송고시간2016-08-05 11:31

"나흘 남은 지도부가 룰 세팅하나" 비판도 제기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새누리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가 5일 대선 경선에서 컷오프 제도를 도입하기로 함에 따라 논란이 일고 있다.

지상욱 대변인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당 대통령 후보, 당 대표 및 최고위원, 당 공직후보자 선출시 후보자 난립을 방지하고 당선자의 대표성 확보를 위해 컷오프 제도를 도입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당헌·당규에 반영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비대위는 또 사무총장단 직제 개편도 마련해 오는 9일 전당대회에 당헌·당규 개정안을 상정해 의결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당 일각에서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대선 경선에 대한 규칙은 후보가 출마하면 다뤄야 할 중대 사안으로서 그때 정치적 상황과 흥행 등을 고려해 결정해야지 임기가 나흘 남은 비대위가 섣불리 결정할 게 아니라는 지적이다.

한 수도권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괜히 컷오프를 도입해 경선 흥행에 찬물을 끼얹을 필요가 없다"면서 "나오지 않으려는 후보도 불러모아야 할 판에 왜 임기가 나흘 남아 끝나가는 비대위가 나서느냐"고 말했다.

심지어 이날 비대위 전체회의 의결 당시 대선 경선 후보 컷오프 조항을 구두로는 보고하지 않고 다른 여러 안건과 함께 자료에만 포함해 의도적으로 반대 의견을 피해 간 것 아니냐는 의혹도 나왔다.

한 참석자는 "구두로 안건을 빠르게 보고했는데 대선 경선 후보 컷오프에 대해서는 듣지 못했다"면서 "제대로 보고 했다면 반대가 나왔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당 조직 개편 역시 전대를 통해 새로운 지도부가 들어서면 당 운영과 정치 구상을 반영해 이뤄질 문제인데 비대위가 손대는 이유를 모르겠다는 지적이 많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차기 지도부가 들어서기 직전에 새로운 규정을 포함시켜 당 운영에 영향을 미치려는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다.

與 '대선 컷오프' 도입 논란…"후보들 다 불러도 모자랄 판에" - 2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