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피지전 8-0 대승이 만든 한국 축구사 신기록

송고시간2016-08-05 11:21

최다골 차 승리, 최다 득점, 최단 시간 3득점

<올림픽>피지전 골, 류승우-권창훈-석현준-손흥민
<올림픽>피지전 골, 류승우-권창훈-석현준-손흥민

<올림픽>피지전 골, 류승우-권창훈-석현준-손흥민
(사우바도르=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5일(한국시간) 브라질 사우바도르 폰치 노바 경기장에서 열린 피지와 2016 리우데자네이루 남자축구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후반에만 7골을 쏟아내는 골 폭풍을 일으키며 8-0으로 대승했다.류승우(레버쿠젠)가 해트트릭을 작성한 가운데 권창훈(수원)과 석현준(포르투)이 나란히 2골씩 터트렸고, 손흥민(토트넘)은 페널티킥으로 1골을 보탰다. 사진 왼쪽부터 골 세리머니하는 류승우-권창훈-석현준-손흥민.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피지전에서 8-0 대승을 거둬 한국 축구 역사에 새로운 기록들을 갈아치웠다.

대표팀은 5일(한국시간) 브라질 사우바도르 폰치 노바 경기장에서 열린 피지와 2016 리우데자네이루 남자축구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8-0 대승을 거뒀다.

피지전 승리는 갖가지 기록으로 한국 축구사에 남게 됐다.

<그래픽> 리우올림픽 축구 피지전 주요 골 장면
<그래픽> 리우올림픽 축구 피지전 주요 골 장면

먼저 최다 골 차 승리 기록이다. 이전까지 올림픽을 포함한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세계대회 최다 골 차 승리는 2010년 여자 20세 이하 월드컵 스위스 전(4-0)이었다.

올림픽 대표팀은 남녀 통틀어 최다 골 차 승리 기록을 '8골 차'로 늘렸다.

최다 득점 기록도 세웠다. 지금까지 남녀 통틀어 FIFA가 주관한 세계대회에서 최다 골 득점은 2010년 여자 17세 이하 월드컵 8강 나이지리아전에서 나온 6골이었다. 당시 대표팀은 6-5로 이겼다.

올림픽 대표팀은 피지전 후반 16분과 17분 권창훈(수원)이 연속골을 넣었고, 후반 17분 45초 류승우(레버쿠젠)가 추가 골을 넣었다.

1분 45초 사이에 3골을 몰아넣은 것인데, 이는 남녀 통틀어 각급 대표팀 국제경기 최단 시간 3득점 기록으로 남게 됐다.

3골을 넣은 류승우는 한국 남자 축구 최초로 FIFA 주관 세계대회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올림픽> 손흥민-석현준, 승리의 하이파이브
<올림픽> 손흥민-석현준, 승리의 하이파이브

(사우바도르=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4일(현지시간) 오후 브라질 사우바도르 폰치 노바 아레나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남자 축구 조별리그 C조 1차전 한국과 피지의 경기.
후반전 한국 손흥민(오른쪽 둘째)이 패널티킥을 성공한 뒤 석현준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여자 축구에선 2010년 여자 17세 이하 월드컵 8강 나이지리아전에서 여민지가 4골을 기록한 바 있다.

<올림픽> 피지전 8-0 대승이 만든 한국 축구사 신기록 - 2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