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7세→55세…백악관 8년간 흰머리 늘고 살 빠진 오바마

송고시간2016-08-05 10:44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백악관 주인으로서 마지막인, 55번째 생일을 맞았다.

지난 2009년 47세의 나이에 미국 역대 5번째 최연소 대통령으로 취임했던 오바마 대통령은 두 차례 임기를 거치는 동안 백발이 성성한 모습이 됐다.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이날 "오바마 대통령의 임기 8년이 지난 지금 미국이 매우 분열된 모습이지만 모두가 동의할 수 있는 한 가지가 바로 그의 외모 변화"라고 지적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민주당 전당대회 연설에서 미셸 오바마 여사를 가리키며 그가 첫 전당대회 무대에 선 12년 전에 비해 "하루도 더 늙지 않았다"며 "나에 대해선 그렇게 말할 수 없다는 것 알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이어 "딸들이 항상 '아빠, 엄청 많이 변하셨어요'라고 그 사실을 상기시켜준다"며 "그러고 나서는 수습하려고 '안 좋게 변했다는 건 아니고 더 성숙해지셨어요'라고 덧붙인다"고 말했다.

실제로 9년 전과 비교해 보면 오바마 대통령은 흰 머리와 주름이 눈에 띄게 늘었고, 얼굴도 비교적 수척해졌다.

최근 건강검진 기록에 따르면 오바마의 몸무게는 79.4㎏으로, 2년 전에 비해서도 2.3㎏이 줄었다고 WP는 전했다.

그는 지난해 11월 당시 43살이던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7년 전엔 나도 흰 머리가 없었다"며 "너무 늦어버리기 전에 염색을 시작해야 한다"고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

그러나 머리가 세고 살짝 살이 빠진 것을 제외하면 오바마 대통령은 비교적 건강을 유지하는 편이다. 담배도 끊었고, 술도 조금만 마시며, 체육관과 골프 코스도 자주 찾는다고 WP는 설명했다.

생일인 4일 두 번째 임기 중에 가장 높은 54%의 지지율이라는 생일선물을 받기도 한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팝가수 비욘세, 스티비 원더 등과 함께 생일파티를 열 예정이다.

47세→55세…백악관 8년간 흰머리 늘고 살 빠진 오바마 - 2

47세→55세…백악관 8년간 흰머리 늘고 살 빠진 오바마 - 3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