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드 혼선'에 수위조절 나선 靑 "내년말 사드배치 변함없다"

송고시간2016-08-05 11:10

"부지 변경 쉽지 않지만, 요청에 따라 조사할 수 있다는 것"

"면담서 與 의원이 먼저 요청해와 朴대통령이 답변"

갤럽 "朴대통령 지지율 33%로 지난주보다 2% 포인트 상승"

[미국 육군 제공=연합뉴스]

[미국 육군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강병철 기자 =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부지에 관한 박근혜 대통령의 발언을 놓고 혼선이 가중되면서 청와대가 5일 수위조절에 나섰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선정된 것을 바꾸는 것은 쉽지 않지만, 요청대로 다른 지역도 정밀하게 조사해 상세히 알려드리겠다는 말씀"이라고 밝혔다.

이는 박 대통령이 전날 대구·경북(TK) 지역 새누리당 초·재선 의원 11명과의 면담에서 "성주군민의 불안감을 덜어드리기 위해 성주군에서 추천하는 새로운 지역이 있다면 면밀히 조사 검토하겠다"고 언급한 게 '사드부지 재검토'에 무게를 싣는 쪽으로 확대해석되는 것을 차단하려는 발언으로 풀이된다.

박 대통령 발언은 '다른 장소도 검토해달라'는 요청에 대한 답변임을 설명하면서 이미 선정된 사드 포대의 주둔지를 현실적으로 바꾸기 쉽지 않다는 점도 함께 곁들임으로써 혼란 확산을 막겠다는 것이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청와대와 참석자들에 따르면 새누리당 한 의원이 '국방부에 성주 내 다른 지역도 조사해줄 것을 지시해달라'고 건의하자, 박 대통령은 변경이 '쉽지 않다'는 점을 전제하면서 이같이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성주 내 다른 지역을 검토해달라는 이야기가 계속 있었고 기본적으로 어제 면담에서 제안을 받은 것이니까 원론적으로 답변한 것"이라며 "검토할 수 있지만 그렇다고 쉽게 바뀔 만한 상황은 아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박 대통령 발언은 지역 주민들이 그곳을 최적지라고 받아들이게 하는 과정으로 만들어가기 위한 것이 아닌가 싶다"고 해석했다.

또한, 박 대통령이 사드 배치에 대한 비판을 쏟아내는 중국을 의식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일각에서 나온 데 대해서도 청와대는 선을 그었다.

한 참모는 "중국을 의식해 시간을 끌려고 하는 것은 전혀 아니다"면서 내년 말까지 사드를 배치해야 한다는 정부의 목표에 대해 "변함이 없다. 사드는 국익을 위해서 빨리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도 지난 2일 국무회의에서 "사드 배치는 국가와 국민의 안위가 달린 문제로 바뀔 수도 없는 문제"라고 강조하면서 사드 배치 자체를 재검토할 가능성은 없다고 분명하게 밝힌 바 있다.

한편, 한국갤럽이 2∼4일 전국 성인남녀 1천2명을 대상으로 한 8월 첫째주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결과 '박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는 답변이 33%로 지난주보다 2%포인트 올랐다.

어제 박근혜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ㆍ사드) 등에 관한 지역 민심을 청취하고 협조를 당부하기 위해 새누리당 소속 대구·경북(TK) 지역 초·재선 의원 11명과 만나 대화를 나눴다.

어제 박근혜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ㆍ사드) 등에 관한 지역 민심을 청취하고 협조를 당부하기 위해 새누리당 소속 대구·경북(TK) 지역 초·재선 의원 11명과 만나 대화를 나눴다.

'잘 못했다'는 답변은 52%로 3%포인트 하락했고, 지난주 38%에 그쳤던 TK 지역 지지율은 47%로 껑충 뛰었다.

갤럽은 "7월 사드 배치 논란과 우병우 민정수석 의혹 등으로 새누리당 지지층에서 일시 하락했던 대통령 직무 긍정률이 다시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사드 혼선'에 수위조절 나선 靑 "내년말 사드배치 변함없다" - 2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