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檢, 대우조선 김열중 부사장 전격 소환…현 경영진도 수사(2보)

송고시간2016-08-05 10:25


檢, 대우조선 김열중 부사장 전격 소환…현 경영진도 수사(2보)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대우조선해양의 경영 비리를 수사하는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5일 이 회사의 현직 최고재무책임자(CFO)인 김열중 부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격 소환해 조사 중이다.

검찰은 대우조선이 남상태·고재호 전 사장의 재임 기간뿐 아니라 정성립 사장이 부임한 이후로도 회계조작을 벌인 혐의를 포착하고 김 부사장을 소환했다.

검찰에 따르면 대우조선은 지난해 영업손실 규모를 1천200억원가량 축소 조작한 사실이 수사 과정에서 드러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자본잠식률 50%를 넘어설 경우 관리종목으로 지정되는 만큼 채권단으로 계속 지원을 받기 위해 대우조선 현 경영진이 영업손실 규모를 축소한 것으로 보고 있다.

대우조선 현 경영진도 영업손실 축소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