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말 N 여행> 강원권: 폭염? 열대야?…동굴에 가면 '다른 세상 이야기랍니다'

송고시간2016-08-05 11:00

환선·용연·화암·천곡, 한낮 10∼18도…신비한 지하세계, 공포체험까지 더위 '쏘∼옥'

(강원=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8월 첫째 주말인 6∼7일 낮 기온이 30도를 훌쩍 웃돌며 몹시 무덥다.

연일 기승을 부리는 폭염과 열대야도 동굴 속에서는 다른 세상 이야기다. 에어컨이 필요 없는 강원 동굴 관광 명소에서 신비한 지하세계를 탐험하며 더위를 잊자.

<주말 N 여행> 강원권: 폭염? 열대야?…동굴에 가면 '다른 세상 이야기랍니다' - 2

◇ 주말 '가마솥 더위'…건강관리 유의

토요일인 6일 강원도는 낮 기온이 30도를 웃돌며 매우 무덥겠다.

새벽부터 아침 사이 내륙과 산간에는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동해안 21∼24도, 산간 15∼18도, 내륙 19∼24도가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동해안 31∼33도, 산간 29∼32도, 내륙 33∼35도 분포를 보이겠다.

일요일인 7일도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동해안 24∼26도, 산간 19∼20도, 내륙 21∼25도, 낮 최고기온은 동해안 31∼33도, 산간 27∼29도, 내륙 31∼33도 분포를 보이겠다.

밤에도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어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동해 물결은 0.5∼1.5m로 일겠다.

<주말 N 여행> 강원권: 폭염? 열대야?…동굴에 가면 '다른 세상 이야기랍니다' - 3

◇ '무더위 없는' 신비한 지하세계…오싹한 공포체험까지

한여름 가마솥 더위에도 동굴 내부 기온이 10도 안팎을 유지하는 동굴은 최고의 피서지로 손색없다.

'국민 동굴'로 불리는 '삼척 환선굴'은 연일 북새통이다.

1997년 10월 개방 이후 지금까지 총 관람객 수가 1천40만 명에 달한다.

관람 안내서에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관람객이 찾은 동굴'로 소개된다.

환선굴은 총 연장 6.2㎞로 개방 구간만 1.6㎞다.

폭 14m, 높이 20∼30m의 동굴 입구에서 안으로 조금만 들어가면 폭이 최대 100m까지 넓어져 보기만 해도 시원한 내부가 펼쳐진다.

우리나라 석회암 동굴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동굴 내부 온도는 10∼14도로 일 년 내내 일정하다.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따뜻하다.

종유석·석순·석주가 빚어낸 비경 명칭도 꿈의 궁전, 만 마지기 논두렁, 만리장성 등은 규모를 빛낸다.

<주말 N 여행> 강원권: 폭염? 열대야?…동굴에 가면 '다른 세상 이야기랍니다' - 4

'태백 용연동굴'은 국내 동굴 중 가장 높은 해발 920m에 자리잡고 있다.

낮 최고기온이 33도가 넘는 한낮에도 내부 온도는 17∼18도로 일정하다.

평균 내부 온도도 9∼12도로 서늘해 피서객들에게 인기가 높다.

길이 843m, 폭 50m의 동굴 내부에는 대형광장과 리듬 분수, 석순, 동굴산호, 종유석 등 풍부한 볼거리를 자랑한다.

2005년부터 입구 등 동굴 주변에 조성한 야생화 공원은 시원한 날씨와 더불어 피서객들에게 여름 추억을 선사한다.

'정선 화암동굴'은 '귀신소굴'로 변해 한여름 밤 피서객들의 식은 땀을 훔친다.

조명이 완전히 꺼진 동굴 속으로 작은 손전등만 들고 들어가는 '화암동굴 야간공포체험'은 매년 9천 명이 넘는 관광객이 찾는 정선군 대표 피서 콘텐츠다.

<주말 N 여행> 강원권: 폭염? 열대야?…동굴에 가면 '다른 세상 이야기랍니다' - 5

동해시 도심 한가운데 있는 '천곡동굴'도 오싹하고 섬뜩한 공포체험으로 무더위를 잊는다.

2014년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한 야간 공포체험이 소문을 타면서 여름철 무더위를 식히려는 피서객에게 큰 인기다.

총 길이 1천510m의 석회암 수평 동굴로 생성 시기는 4억∼5억년 전으로 추정된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시내 중심부에 있는 동굴이기도 하다.

'우주를 떠받치는 기둥'이라 불리는 석주와 멀리 보이는 좌불상, 깊은 심연에 앉아 세상만사 떨치고 신선의 마음을 갖게 하는 샘실인당 등은 동굴 속 대표명소다.

최근에는 멸종위기종 1급이자 천연기념물 452호인 붉은박쥐(일명 황금박쥐)가 출현해 아이들 자연체험학습의 장으로도 손색없다.

conany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