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장훈, 리우올림픽 개막식 '남수단팀 기수' 입장 무산

송고시간2016-08-05 10:16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가수 김장훈의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개막식 입장이 무산됐다.

소속사 공연세상은 "김장훈이 남수단대표팀과 함께 리우올림픽 개막식에 입장할 예정이었으나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선수단비례 임원 수 규정에 의해 참가예정 임원 수가 줄어듦에 따라 리우 올림픽행이 취소됐다"고 5일 밝혔다.

김장훈은 애초 2016 리우올림픽 개막식에 남수단 선수단과 함께 기수로 입장하기로 예정돼 있었다.

하지만 올림픽 출전이 처음인 남수단대표팀은 육상 등 개인종목에서 신생국 와일드카드로 단 3명의 선수만이 출전했고, IOC는 40명 정도로 구성된 개막식 입장 선수단 인원을 줄여줄 것을 남수단체육협회에 권고했다.

이 때문에 김장훈은 리우올림픽 개막식 입장을 함께하지 못하게 됐다.

김장훈은 신생독립국인 남수단을 리우올림픽에 출전시키기 위해 남수단올림픽위원회 부회장인 임흥세 감독과 8종목을 구성해 IOC에 가입시키고 남수단코치진 19명을 한국으로 초청해 24일간 선진코치시스템을 전수하는 데 앞장섰다.

이에 남수단 정부는 리우올림픽 개막식의 선수단 입장 때 김장훈에게 기수를 맡아달라고 요청했다.

kihun@yna.co.kr

김장훈, 리우올림픽 개막식 '남수단팀 기수' 입장 무산 - 2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