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주국방 견인차' 국방과학硏 창설 46주년 기념식

송고시간2016-08-05 08:46

무기체계 174종 국산화…297조원 경제효과 창출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우리 군의 무기체계를 개발하는 국방과학연구소(ADD)는 5일 오전 대전 본소에서 창설 46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기념식에는 임직원 400여명이 모여 ADD의 역사를 돌아보고 '제2의 도약'을 다짐했다. 서정욱 전 과학기술부 장관을 비롯해 연구소의 역대 소장 6명도 참석했다.

박정희 대통령 시절인 1970년 8월 6일 창설된 ADD는 우리 군의 무기체계를 국산화함으로써 자주국방의 견인차 역할을 해왔다.

북한 전역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유도무기를 비롯해 육·해·공군이 운용 중인 무기체계 174종이 ADD의 연구개발로 국산화됐다. ADD는 한국형 전투기(KF-X)의 핵심장비인 다기능위상배열(AESA) 레이더 기술도 개발 중이다.

'자주국방 견인차' 국방과학硏 창설 46주년 기념식 - 2

ADD가 개발한 K2 전차, KT-1 기본훈련기, 함대함 유도무기 '해성' 등은 방위산업 수출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ADD는 지금까지 국방 연구개발에 25조원을 투자해 297조원의 경제효과를 창출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김인호 ADD 소장은 기념사에서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방위산업체와 상생협력을 통해 북한의 위협에 대비할 수 있는 고품질 무기체계를 개발해야 한다"며 "지난 46년의 지식과 지혜를 결집한 신개념, 신기술 개발을 통해 우리나라 안보의 중심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주국방 견인차' 국방과학硏 창설 46주년 기념식 - 3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