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진투자 "한국전력, 후진적 발전구조로 잠재 리스크 커져"

송고시간2016-08-05 08:47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유진투자증권[001200]은 5일 한국전력[015760]의 실적저하 요인을 찾기 어렵지만 석탄발전 증가로 수익 구조가 약화될 수 있다며 투자의견 '중립'을 유지했다.

한병화 연구원은 "한국전력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은 2조7천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해 시장 예상치(2조7천200억원)에 부합했다"며 "연료 단가 하락으로 연료비가 전년 대비 15% 감소했고 구입전력비도 15% 하락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과 유가 등 연료 단가가 하향 안정화된 상태에서 하반기에 약 4.5기가와트(GW)의 석탄발전소 증가가 예정돼 단기적으로 한전의 이익 안정성을 훼손할 만한 요인은 찾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그는 "다만 향후 누릴 이익 증가의 대부분은 다른 나라가 사용을 줄여 가격이 낮아진 석탄 등 화석연료의 사용 증가에 따른 것"이라며 "해외 국가들은 싼 연료를 포기하면서 연간 수조원 이상의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는데 우리는 이에 역행하면서 이익을 챙기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화석연료 사용에 대한 글로벌 규제, 국내 환경 오염 유발에 대한 억제 정책 등을 감안하면 향후 한전이 누리게 될 이익의 상당 부분이 훼손될 것이라고 봤다.

한 연구원은 "작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은 석탄에 대한 해외 금융투자를 제한하는데 동의했고, 일부 국부펀드는 석탄 관련 사업 비중이 30% 이상을 차지하는 기업에 대한 투자를 철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친환경 에너지 중심의 글로벌 트렌드에 역행하는 발전 구조로 잠재적 리스크(위험)가 높아졌다"며 "이런 환경 변화가 향후 한전에 다양한 재무적 부담을 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hanajj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