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중고 성화봉'으로 시간당 6만원 수입 '짭짤'

송고시간2016-08-05 09:00

브라질 대학생, 성화봉 빌려주고 돈벌이 나서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진짜 성화봉 들고 기념사진 찍는 데 2천원"

5일 로이터통신은 브라질의 대학생인 헤이날두 마이아(27)씨가 올림픽 상징물이 세워진 브라질 코파카바나 해변에서 기념사진을 찍는 관광객들에게 성화봉을 빌려주고 요금을 받는 방식으로 돈을 벌고 있다고 전했다.

<올림픽> '중고 성화봉'으로 시간당 6만원 수입 '짭짤' - 2

한 번 빌리는 데는 5헤알(약 1천720원). 장사를 시작한 지 3시간 만에 마이아씨의 손에는 500헤알(17만2천원)이 쥐어졌다. 시간당 6만원 정도를 번 셈이다.

마이아 씨는 성화봉을 온라인사이트에서 구했다. 성화봉 값이 6천 헤알(약 200만원)에 달해 초기 투자비용이 만만치 않았지만, 올림픽 기간이면 투자비용을 뽑고도 남을 거라는 게 마이아 씨의 계산이다.

브라질 올림픽위원회는 성화봉송 주자들이 기념으로 간직할 수 있도록 성화봉을 1997헤알(약 70만원)에 판매했다.

그는 "장사가 잘될 것 같다"며 "벌써 프랑스, 미국, 일본 사람을 포함해 전세계에서 사람이 몰려들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올림픽 기간에 브라질에는 외국인 관광객 50만명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jun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