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주기 '금영', 조선기자재 '비아이피' 부산에 둥지

송고시간2016-08-05 08:21

기장군에 투자 확장…200명 고용창출 등 경제효과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노래반주기를 만드는 금영그룹과 선실 제작 부문에서 조선기자재 1위를 달리는 비아이피가 부산으로 둥지를 옮긴다.

반주기 '금영', 조선기자재 '비아이피' 부산에 둥지 - 2

부산시는 8일 오전 11시 부산시청에서 금영그룹과 비아이피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양해각서 체결식을 갖는다고 5일 밝혔다.

투자양해각서에는 해당 기업은 기존 사업장을 부산으로 옮겨 지역경제 활성화와 좋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부산시는 원활한 투자와 성공적인 사업추진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행정·재정적 지원을 약속하는 내용을 담는다.

금영그룹은 올 초 노래반주기 전문기업인 금영을 인수한 신설법인으로, 반주기를 토대로 글로벌 문화콘텐츠 기업으로 도약하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금영그룹은 본사는 부산이지만 그동안 기획, 마케팅, 부설연구소 등 주요 본사기능을 서울 사옥에서 해왔고, 공장도 김천에 두고 있다.

금영그룹은 67억 원을 들여 서울 사업장과 김천공장을 부산 기장군 정관읍으로 옮기기로 이달 중 공사에 들어가 내년 1월부터 공장 등을 본격 가동할 계획이다.

공장이 가동되면 신규 고용인력만 100여 명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국내 반주기 시장의 67%를 점유하는 금영그룹은 부산공장 투자를 계기로 세계시장 진출을 위한 음악콘텐츠 서비스 개발에 본격 나선다.

반주기 '금영', 조선기자재 '비아이피' 부산에 둥지 - 3

비아이피는 부산의 중견기업인 비엔그룹의 모회사로, 국내 선박 내부 천장과 벽체를 이루는 방화패널과 조립식선실 등 분야에서 국내 1위 기업이다.

부산 기장군 명례산업단지에 346억 원을 들여 부지 6만2천575㎡, 건축면적 1만6천532㎡의 공장을 지어 기존 양산 제1공장을 옮긴다.

올 12월 공사에 들어가 2018년 12월 본격 가동하게 된다. 100명 이상의 근로자를 새로 고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비아이피는 이번 공장 이전으로 울산 조선소에 납품하는 물류비를 절감하고, 넓은 부지 확보로 기존 공장의 공간부족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josep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