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히로시마 前 시장 합천서 국내 원폭 피해자 추모

송고시간2016-08-05 09:00

(합천=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미국의 원자폭탄 투하로 엄청난 희생자를 냈던 일본 히로시마 시장을 역임했던 노정객이 국내 원폭 피해자들을 추모하려고 '한국의 히로시마'로 불리는 경남 합천을 찾는다.

5일부터 열리는 비핵·평화대회와 한국인 원폭 희생자 추모제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日 히로시마 前 시장 합천서 국내 원폭 피해자 추모 - 2

주인공은 히라오카 다카시(平岡敬·88) 전 일본 히로시마(廣島) 시장.

일본 고위직을 지낸 인물로 합천을 찾은 건 히라오카 전 시장이 처음이다.

고령의 히라오카 전 시장이 불편한 몸을 이끌고 바다 건너 작은 시골 마을까지 오게 된 것은 대구 KYC(한국청년연합회) 초청이 계기가 됐다.

대구 KYC는 오는 6일 원폭 피해자들을 위해 대구에서 여는 제1회 평화예술제에 히라오카 전 시장을 초청했다.

히라오카 전 시장이 평소 일본 사회에서 한국인 원폭 피해자들을 도와야 하고, 일본 정부가 식민지배에 대해 한국에 사죄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혀온 인물이어서다.

히라오카는 신문기자로 일하던 1960년대에는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한국인 원폭 피해자들을 취재, 연재 기사도 다수 썼다.

또 시장 재임(1991년∼1999년) 당시인 1997년에는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 밖에 있던 한국인 원폭 피해자 위령비(1999년 이설)를 공원 안으로 옮기도록 결정한 바 있다.

히라오카 전 시장은 대구 KYC 측 요청에 흔쾌히 응하며 "한국을 방문하는 김에 합천 행사에 먼저 방문하고 싶다"는 뜻을 표했다.

합천은 국내 원폭 피해자들의 역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곳이기 때문으로 보인다.

원폭 피해자의 70% 정도가 합천 출신인데다 국내 원폭 피해 생존자 2천여 명 가운데 600여 명이 합천에 산다.

이날 김해공항에 도착하는 히라오카 전 시장은 오후 합천에 도착한다.

비핵·평화대회 프로그램 중 터벌림한마당에 참석, 원폭 희생자들을 위한 넋풀이, 씻김굿을 직접 지켜볼 예정이다.

다음날인 6일 오전에는 한국원폭2세환우회가 주관하는 '한국인 원폭 희생자 추모제'에 참석, 추도사를 한다.

이어 오후에는 합천군 율곡면에 들어선 '한국 원폭 2세 환우 생활 쉼터' 개관식에서 축사를 할 계획이다.

히라오카 전 시장의 이번 국내 일정을 돕는 한정순 한국원폭2세환우회 명예 회장은 "현직 시장은 아니지만 일본 전 시장이 한국 원폭 피해자들을 위한 위령제에 참여하는 것을 뜻 깊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히라오카는 6일 오후와 7일 대구에서 열리는 평화예술제와 강연회에 참석한 뒤 8일 출국한다.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