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평성·순천서 한국 공중파 수신…특권층 몰래 시청"

송고시간2016-08-05 08:28

(서울=연합뉴스) 문관현 기자 = 북한 평안남도 평성과 순천 일대에서 우리 공중파 TV의 전파가 수신돼 북한의 일부 특권층이 남몰래 시청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5일 보도했다.

중국을 방문 중인 평안남도 거주 여성은 RFA에 "한국에서 송출하는 TV 공중파 신호가 (평양 인근의) 평성·순천 일대에서 잡히고 있다"면서 "한국 TV를 보는 사람들은 대부분 간부며, 이들은 외부에 철저히 함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자신이 북한에 있을 때 한국 KBS 텔레비전을 실시간으로 봤다면서 "어느 해인가 안테나를 돌리다가 한국 TV 신호가 잡혀 보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대북소식통은 북한에서 한국 TV 시청이 가능한 지역이 평양 일대, 황해도, 함경도 등지의 평야와 해안도시들이라고 전했다.

소식통은 "높은 산악이 가로막히지 않은 벌방(들이 넓고 논밭이 많은 고장) 지대와 바닷가 해안선을 따라 한국 TV 신호가 잘 잡힌다"면서 "특히 날씨가 흐린 날에 더 선명하게 나온다"고 말했다.

한국으로 입국한 일부 탈북자들도 북한에 있을 때 한국 텔레비전을 시청한 적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 당국이 한국 드라마와 가요 유포를 엄격히 차단하는 상황에서 실시간으로 한국 TV를 본다는 사실이 밝혀질 경우, 혹독한 처벌을 받을 수 있어 가정 내에서도 '입단속'을 단단히 하고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평안남도 출신 탈북자는 "지난 몇 년 동안 중국에서 밀수로 중고 텔레비전이 적지 않게 북한에 들어왔는데 (북한과 남한의 텔레비전 송수신 방식인) PAL과 NTSC 방식을 겸용한 TV가 적지 않아 한국 TV를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khm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