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5세 생일맞은 오바마 지지율 54%…2기 행정부 '최고'(종합)

송고시간2016-08-05 06:00

전당대회 찬조연설 '성공' 덕택인 듯, 생일파티에 비욘세·제이지 등 명사 대거 참석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3년반여만에 최고인 54%를 찍었다.

2기 행정부 들어 가장 높은 수치다.

CNN/ORC의 공동 여론조사가 발표된 4일(현지시간)은 오바마 대통령의 55세 생일이어서 그에게는 무엇보다 큰 선물이 될 것 같다.

이들 기관이 힐러리 클린턴을 대선후보로 선출한 민주당 전당대회 다음날인 7월 29일부터 사흘간 성인 1천3명을 상대로 실시한 오바마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 조사결과를 공개했다.

55세 생일맞은 오바마 지지율 54%…2기 행정부 '최고'(종합) - 2

민주당 전대 한 주 전 열린 공화당 전대 직후 오바마 대통령의 지지율은 50%였다.

이러한 흐름을 고려하면 지지율 급등은 오바마 대통령의 성공적인 전대 찬조연설이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55세 생일맞은 오바마 지지율 54%…2기 행정부 '최고'(종합) - 2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오바마 대통령은 특히 여성(59%), 유색인종(77%), 대졸자(62%), 45세 이하(68%), 민주당 지지층(89%) 사이에서 지지율이 높았다.

반면 남성(48%), 백인(43%), 45세 이상(42%)에서는 50%를 밑돌았다.

CNN은 "오바마 대통령의 지지율 상승과 트럼프에 대한 명확한 반대가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대선후보에게 도움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하지만 역대로 현직 대통령의 인기가 좋다고 해서 같은 당 후보가 반드시 승리하는 것은 아니었다.

민주당 대선후보였던 앨 고어는 2000년 이맘때 빌 클린턴 당시 대통령의 지지율이 57%에 달했지만 결국 패했다.

한편 5일 열리는 오바마 대통령의 생일파티에는 팝가수 비욘세와 힙합거물 제이지, 알앤비 가수 어셔, 스티비 원더 등 가수들과 농구선수 출신인 매직 존슨 등이 참석한다.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