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대전 낮 36도 '폭염 절정'…오존 농도 높아져

송고시간2016-08-05 05:40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5일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36도까지 올라가며 올 들어 가장 더울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이날 강원영동과 경북동해안을 제외한 전국에 폭염특보가 발효중인 가운데 낮 최고기온이 28도에서 36도까지 올라 무척 무더운 날씨가 될 것으로 예보했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서울의 수은주는 26.9도를 가리키고 있다. 이밖에 인천 26.9도, 대전 25.9도, 광주 25.2도, 대구 23.6도, 부산 25.5도, 제주 27.1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6도, 인천 33도, 대전 36도, 광주 35도, 대구 35도, 부산 32도, 제주 33도로 전날과 비슷하거나 다소 오를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당분간 낮 기온이 35도 내외로 오르면서 무더운 곳이 많겠고 전국에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으니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중부지방은 대체로 맑고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가끔 구름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는 오전에, 전남내륙에는 오후에 소나기(강수확률 60%)가 오며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다. 예상 강수량은 5∼30mm다.

불볕더위에 따라 중서부와 남부 일부지역에 광화학 반응으로 오존이 생성돼 농도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존 농도는 수도권, 충남, 호남권, 경북은 '나쁨', 그밖의 권역은 '보통 등급일 것으로 예상된다.

오존이 높은 날은 실외활동과 과격 운동을 자제하고, 자동차 운행, 스프레이 사용 등을 억제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전해상에서 0.5∼2.0m로 일겠다.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