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내일의 하이라이트(6일)

송고시간2016-08-05 06:30

'사격 황제' 진종오, '금빛 새벽' 연다

자유형 400m 박태환, 명예회복 여부도 관심

<올림픽> 훈련하는 진종오
<올림픽> 훈련하는 진종오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리우올림픽 남자사격의 진종오가 2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올림픽 슈팅센터에서 훈련하며 총구를 겨누고 있다. 2016.8.3
kane@yna.co.kr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런던에서 한국 선수단의 금빛 물꼬를 튼 '사격 황제' 진종오(37·KT)가 리우에서도 첫 금 사냥에 나선다.

한국은 6일 오전 8시(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개막하는 리우올림픽에서 금메달 10개 이상을 따내 4회 연속 메달 순위 10위 안에 들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목표 달성 첫 단추의 주인공으로는 진종오가 유력하다.

런던올림픽 사격 2관왕인 진종오는 10m 공기권총에서 금빛 과녁을 조준한다. 7일 새벽 1시부터 본선, 3시 30분부터가 결선이다.

진종오가 이번에 금메달을 따내면 2008년 베이징, 2012년 런던에 이어 올림픽 3회 연속 금메달이라는 금자탑을 쌓게 된다.

유도 김원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도 김원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진종오가 런던에 이어 또 한 번 첫 금을 선사한다면 한국 선수단은 메달 레이스에서 탄력을 받을 수 있다.

진종오에 이어 남자 양궁에서는 구본찬(23·현대제철), 김우진(24·청주시청), 이승윤(21·코오롱)이 단체전에서 '금빛 과녁'을 노린다.

유도에서는 남자 60㎏급 세계 1인자 김원진(24·양주시청)이 출격해 금빛 메치기에 나선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1초 오심' 사건으로 눈물을 쏟은 신아람(30·계룡시청)은 펜싱 여자 에페에서 통한의 눈물을 환희로 바꿀 채비를 한다.

최고의 하이라이트는 도핑 파문을 딛고 명예회복에 나선 '마린보이' 박태환(27)의 자유형 400m 경기다.

박태환은 자신의 주 종목인 400m에서 2008년 베이징 금메달에 이어 2012년 런던에서도 은메달을 따냈다.

그러나 박태환의 올해 기록은 세계랭킹 6위밖에 안 된다.

우여곡절 끝에 올림픽 무대에 오른 박태환이 7일 오전 1시 48분부터 시작되는 자유형 400m에서 어떤 결과를 낳을지 주목된다.

<올림픽>긴장된다
<올림픽>긴장된다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수영국가대표 박태환이 1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아쿠아틱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공식훈련에서 긴장된 표정으로 수영장을 바라보고 있다. 2016.8.2
hkmpooh@yna.co.kr

여자배구는 40년 만의 올림픽 메달을 향한 여정의 첫 관문에서 '숙명의 라이벌' 일본과 격돌한다.

한국은 6일 오후 9시 30분에 일본과 A조 예선 첫 경기를 치른다.

리우올림픽 여자배구 첫 경기로 국제배구연맹이 '주목할 경기'로 꼽은 빅매치다.

특히 4년 전 런던올림픽 3~4위전에서 일본에 져 4위에 그친 아쉬움을 되갚을 기회라는 점에서 많은 주목을 모을 것으로 기대된다.

여자핸드볼은 러시아와 조별리그 첫 경기를 치르고, 탁구는 예선전에 돌입한다.

남자 기계체조는 단체전 및 개인종합 예선전을 치른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