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귀하신 몸' 말, 숙소는 '스위트룸' 아니네

송고시간2016-08-05 06:10

49개국 229마리의 마구간, 각국 국기로 구역 표시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인간 이외에 경기를 뛰는 유일한 동물, 말의 '숙소'는 화려함과 거리가 멀었다.

리우조직위는 5일(한국시간) 평상시에는 허가받은 인원만 들어갈 수 있는 올림픽 승마센터 내 마구간을 미디어에 공개했다.

이번 올림픽 승마에는 49개국의 말 229마리가 인간과 짝을 이뤄 실력을 겨룬다.

이들은 최대 40마리를 운송할 수 있도록 특수 제작된 8대의 보잉 777편을 나눠 타고 '일등석 손님' 대우를 받으며 리우에 온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끌었다.

그러나 마구간은 '스위트룸'이 아니었다.

마구간 구역은 훈련장에서 이어진 모래밭 길이 일직선으로 뻗어있고 좌우 측면으로 각국 마구간들이 자리 잡고 있다.

회색 건물 한 채 앞뒤로 마구간 10칸 정도가 한 줄로 있는 구조다. 한 칸당 말 한 마리가 들어가며, 크기는 가로 3m 세로 5m 정도다. 선풍기 등 별도의 온도조절장치는 없다.

대신 말들이 질병에 걸리지 않도록 소독에 신경 쓰는 모습이다. 마구간 입구에는 소독 발판이 마련돼 있었고 출입 시 손 세정제를 반드시 써야 한다. 절대 말을 만져서는 안 된다는 조직위의 신신당부도 이어졌다.

현재 마구간에는 말 170여 마리가 도착했다.

미디어 공개 중에도 항공 운송된 수화물들이 차량에 실려 각국 마구간으로 이동했다.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승마에 출전하는 김동선(27·갤러리아승마단)은 승마 경기장과 마구간에 대해 "생각보다 시설이 열악하다. 인천 아시안게임보다 못한 것 같다"면서 "올림픽은 아시안게임 규모의 2배는 돼야 하는데 기대에는 못 미친다"고 설명했다.

<올림픽> '귀하신 몸' 말, 숙소는 '스위트룸' 아니네 - 2

<올림픽> '귀하신 몸' 말, 숙소는 '스위트룸' 아니네 - 3

<올림픽> '귀하신 몸' 말, 숙소는 '스위트룸' 아니네 - 4

bsch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