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바마 작은딸 사샤, 해산물 레스토랑서 아르바이트

송고시간2016-08-05 00:37


오바마 작은딸 사샤, 해산물 레스토랑서 아르바이트

오바마 대통령과 둘째딸 사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오바마 대통령과 둘째딸 사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작은 딸 사샤(15)가 해산물 레스토랑에서 여름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샤는 미 동부 매사추세츠 주(州)의 유명 휴양지 '마서스 비니어드' 섬의 오크 블러프스에 위치한 해산물 레스토랑 '낸시스'(Nancy's)에서 이번 주부터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고 보스턴헤럴드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오바마 작은딸 사샤, 해산물 레스토랑서 아르바이트 - 2

마서스 비니어드는 오바마 대통령의 여름 휴가지이고, 낸시스는 휴가 기간 오바마 대통령이 자주 찾는 곳이다.

사샤는 이 레스토랑의 1층 '테이크아웃' 코너에서 일하고 있으며, 레스토랑이 문을 열기 전 사전준비 작업부터 빈 그릇 치우기까지 다양한 일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층에서 일하는 한 점원은 "사샤는 1층 테이크아웃 코너에서 일하는데 처음에는 왜 6명(경호원)이 그녀를 돕는지 의아해했었다"면서 "이제는 그녀가 누군지 안다"고 말했다.

사샤가 일하는 동안 백악관 비밀경호국(SS) 요원 6명은 레스토랑 안팎에서 대기하며 그녀를 경호하고 있다.

이번 아르바이트는 미셸 여사의 아이디어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셸 여사는 지난 3월 두 딸이 최대한 일반적인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고 보스턴헤럴드는 전했다.

si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