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양·파주, 동물화장장 건립 주민 반발에 '동병상련'

송고시간2016-08-05 07:32

허가 아닌 등록 사항 요건 갖추면 규제 못해…시 "원만한 해결 노력"


허가 아닌 등록 사항 요건 갖추면 규제 못해…시 "원만한 해결 노력"

(고양= 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마을 한복판에 동물화장장이 들어서는데 이 문제는 님비가 아닌 생존권의 문제입니다."

경기도 고양시와 파주시에 동물화장장이 들어설 것으로 알려지면서 주민들이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고양·파주, 동물화장장 건립 주민 반발에 '동병상련' - 2

애완동물 장묘업체인 A사는 파주시 오도동에 동물 장묘시설(화장장)을 설치하겠다며 올해 1월 시에 동물장묘업 등록신청서를 냈다. 시는 일부 보완을 요구했지만 A 업체가 기한 내 보완내용을 제출하지 않아 지난 3월 신청서를 반려했다.

업체는 이에 불복, 4월 초 파주시 농축산과와 건축과를 상대로 각각 '동물장묘업 영업등록신청 반려처분 취소청구' 및 '건축물 표시 변경신청 불수리처분 취소청구' 등의 행정심판을 경기도에 내 승소했다.

오도동 주민들은 행정소송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최근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경기도와 국민신문고 등에 민원을 제기했다.

또 주민 50여 명은 지난 1일 파주시청 앞에서 동물화장장 건립을 반대하는 집회를 열며 본격적인 저지 행동에 나섰다.

황애자 오도동 동물화장장반대 비상대책위원장은 "그동안 마을 주변에 각종 오염을 유발하는 공장들이 마구 들어선 것도 모자라 이젠 마을 한복판에 동물화장장까지 들어선다는 데, 절대 수용할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업체 측에서는 화장시설을 최첨단 시설이라고 말하지만 여기서 발생하는 다이옥신은 무색무취의 독성물질로 안정성을 담보하기 어렵다"며 "오도동 주민과 인근 운정 신도시 주민의 건강을 위해서라도 파주시는 화장장 반대 입장을 견지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양시에서도 비슷한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

고양동에서 중고차 업체를 운영하는 B 대표는 지난 6월 1일 동물화장장을 조성하겠다며 덕양구청에 용도변경 신고서를 제출했고 이에 고양동 주민들이 '동물화장터 반대 추진위원회(위원장 김정현)'를 구성, 주민 반대 서명 운동에 들어갔다.

추진위는 주민 1천500명의 서명을 받아 지난달 28일 시와 덕양구청, 고양시의회에 서명부를 제출했다.

김정현 추진위원장은 "고양동은 서울시립묘지공원과 폐차장, 납골당, 장의차 차고지, 노인 요양원 등 기피시설로 가득하다"며 "이제는 이것도 모자라 동물화장장까지 들어선다니 주민 전체가 님비가 아닌 생존권의 문제로 똘똘 뭉쳐 이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동물화장장이 들어서려는 곳에서 반경 2㎞ 이내에 주민이 1만여 명 거주하고 있다"면서 "현재도 동 전체 주민과 대한노인회 고양지회에서 반대 서명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현행법상 동물 장묘시설은 허가가 아닌 등록 사항으로, 요건만 갖추면 규제할 방법이 없어 시 당국의 고민은 깊어 보인다.

고양시 관계자는 5일 "건축법 등 관련법에 저촉되지 않는 한 동물화장장 건축허가를 해 줄 수밖에 없는 사항"이라며 "최대한 사업 관계자와 고양동 주민들이 상호 협의를 통해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n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