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차-테슬라, 하남 '스타필드'서 전기차 자존심 대결

송고시간2016-08-05 06:31

현대차, 첫 아이오닉 전용 전시관…테슬라도 매장

BMW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i8 전시관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미국 테슬라모터스의 입점이 확정된 '스타필드 하남'에서 한국과 미국, 유럽 전기차의 자존심을 건 승부가 벌어질 전망이다.

5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005380]는 9월 하남 스타필드 복합쇼핑몰 개장에 맞춰 쇼핑몰에 제네시스 전시관과 친환경 전용 모델 아이오닉 전시관을 각각 열 계획이다.

아이오닉 전시관에서는 전기차 아이오닉 일렉트릭과 아이오닉 하이브리드(HEV) 등 현대차의 친환경차를 체험할 수 있다.

현대차가 아이오닉 전용 전시관을 만든 것은 스타필드가 처음으로, 아직 전기차가 익숙지 않은 대중에게 아이오닉 브랜드와 전기차의 장점을 알리는 것이 목적이다. 제네시스 전시관도 하남이 최초다.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한 번 충전으로 평균 191km(도심 206km, 고속도로 173km)를 달릴 수 있어 현재 국내에서 판매되는 전기차 중 1회 충전 주행거리가 가장 길다. 경쟁 전기차들보다 짧게는 43km, 길게는 100km가량 더 주행할 수 있다. 가격은 4천만원에 시작하며 정부와 지자체 보조금 등 최대 2천20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현대차-테슬라, 하남 '스타필드'서 전기차 자존심 대결 - 2

세계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는 테슬라는 늦어도 11월 말에는 스타필드에 매장을 열고 국내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테슬라는 일단 스타필드 매장에서 전기차를 전시하다가 정부 승인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판매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는 현재 전기차 세단인 '모델 s'와 SUV인 '모델 x' 두 개 차종을 보유하고 있고 내년 말 '모델 3'을 출시할 계획이다.

모델 3은 이제 막 디자인 단계를 완료, 아직 생산에 들어가지 않았지만 이미 예약주문이 37만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차례 충전으로 215마일(346km)을 달릴 수 있으며 정지 상태에서 출발해 시속 60마일(96㎞)에 도달하기까지 6초가 걸린다.

가격은 3만5천달러(약 4천만원)에 시작하기 때문에 아이오닉의 직접 경쟁 대상이다.

현대차-테슬라, 하남 '스타필드'서 전기차 자존심 대결 - 3

BMW는 스타필드에 BMW와 MINI 브랜드를 경험할 수 있는 '시티 라운지'를 로마, 밀라노, 리스본에 이어 아시아 최초로 연다.

BMW는 이 회사 최초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스포츠카 BMW i8 등 BMW 6개 모델과 MINI 3개 모델을 전시할 계획이다.

i8은 최고 시속 250km(전기모터로는 120km)에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를 4.4초에 주파하는 고성능차다.

시티 라운지에서는 차량뿐만 아니라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제품을 판매하며 BMW와 MINI 고객에 경정비 서비스를 제공한다.

자동차 업체들이 앞다퉈 하남에 전시관을 마련하는 이유는 쇼핑몰 규모가 크고 서울에서 가까워 대규모 인파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업계에서는 어느 전시관이 더 많은 방문객을 끌어들일지도 관심사다.

업계 관계자는 "공교롭게도 한 장소에서 한국과 미국, 유럽의 전기차를 보고 비교할 수 있게 됐다"며 "하남에서 미니 모터쇼가 벌어진 셈"이라고 말했다.

현대차-테슬라, 하남 '스타필드'서 전기차 자존심 대결 - 4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