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폴크스바겐의 몰락' 7월 판매 425대…전년비 85.8%↓(종합)

송고시간2016-08-04 09:51

수입차 전체 실적도 작년 대비 24.0% 하락…베스트셀링카는 벤츠 E 300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 '폴크스바겐 게이트'와 개별소비세 인하조치 종료 등의 여파로 수입차의 7월 판매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는 7월 수입차 신규등록 대수가 전년 동월의 2만707대에 비해 24.0% 감소한 1만5천730대로 집계됐다고 4일 발표했다.

개소세 인하조치 마지막 달인 6월과 비교해서는 32.9% 감소했다.

특히 정부의 인증취소·판매정지 처분을 받은 폴크스바겐과 아우디 실적은 눈에 띄게 하락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폴크스바겐은 지난달에 425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의 2천998대와 비교해 85.8% 급감한 것이다. 6월 실적(1천834대)에 비해서는 76.8% 줄어들었다.

아우디의 7월 판매실적도 전년 동월 대비 42.5% 감소한 2천638대에 그쳤다. 6월과 비교해서는 46.5% 하락했다.

수입차 판매는 지난해 12월 2만4천366대로 월간 최대치를 기록한 이후 올해 들어 1월 1만6천234대, 2월 1만5천671대, 3월 2만4천94대, 4월 1만7천845대, 5월 1만9천470대, 6월 2만3천435대 등 2만대를 넘나들며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올해 1∼7월 누적 실적은 13만2천479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14만539대보다 5.7% 감소했다.

지난달 브랜드별 등록 대수는 메르세데스-벤츠 4천184대, BMW 2천638대, 아우디 1천504대, 포드 1천대, 랜드로버 847대, 렉서스 741대, 도요타 677대, 미니 647대, 볼보 453대 순이다.

국가별로 보면 폴크스바겐과 아우디의 판매 급감으로 전체적인 독일차 판매도 동반 하락해 전년 동월 대비 34.6% 떨어진 9천59대를 기록했다. 이어 일본(2천434대), 영국(1천837대), 미국(1천479대) 순이다.

연료별로는 디젤 8천286대(52.7%), 가솔린 6천246대(39.7%), 하이브리드 1천181대(7.5%), 전기 17대(0.1%) 순이다.

'폴크스바겐의 몰락' 7월 판매 425대…전년비 85.8%↓(종합) - 3

7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메르세데스-벤츠 E 300(1천133대), BMW 520d(448대), 메르세데스-벤츠 C 220 d(445대) 등이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윤대성 전무는 "7월 수입차 시장은 개별소비세 인하 종료와 함께 일부 브랜드의 판매 감소 등으로 전월 대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폴크스바겐의 몰락' 7월 판매 425대…전년비 85.8%↓(종합) - 2

freem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