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아베 "임기 연장, 전혀 생각하고 있지 않다"(종합)

'연장 찬성' 니카이 간사장 vs 포스트 아베 꿈꾸는 기시다…엇갈린 반응
아베 "임기 중 개헌 완수하고 싶은 것은 당연…간단한 일 아니다"
"최우선과제는 경제"…'미래도전내각' 명명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018년 9월까지인 자민당 총재 임기를 연장할 것이라는 일각의 관측을 3일 부인했다.

그는 이날 개각을 계기로 도쿄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나는 임기가 아직 2년이나 남았고 과제는 산적해 있다"며 "임기 연장에 관해서는 전혀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자신의 총재 임기 연장을 지지한다는 뜻을 밝힌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를 자민당 2인자인 간사장에 이날 임명해 장기 집권을 위한 포석이라는 분석을 낳았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임기 연장에 관해 니카이 간사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길게 논의할 이야기가 아니다. 정치 일정으로는 연내"라며 속히 논의를 마무리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BS후지TV에 출연해서는 "총리의 실적을 생각하면 가능한 한 길게 나라를 위해 선두에 서서 지도력을 발휘하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반면 '포스트' 아베 주자로서의 바람을 지닌 것으로 알려진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별도의 기자회견에서 임기 연장 논의가 "성급한 이야기가 아니겠냐"며 견제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그간 '필생의 과업'으로 꼽아 온 개헌에 관해 "자민당의 당시(黨是·당의 확정된 기본 방침)이며 당 총재로서 임기 중에 완수하고 싶다고 생각하는 것은 당연"하다면서도 "간단한 일이 아니다"고 언급했다.

그는 재집권 전 총재 선거에서 자신과 치열하게 맞붙었던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지방창생담당상이 이번 인사 때 내각에서 제외된 것에 관해 "앞으로도 함께 힘을 모아 협력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반응했다.

이시바 전 지방창생담당상은 아베 총리의 각료 제안을 뿌리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는 '포스트' 아베를 목표로 독자 노선을 가겠다는 신호로 해석되고 있다.

아베 총리는 한국, 중국 등 주변국과의 관계 강화를 계속 도모할 것이며 2020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이번에 브라질에서 열리는 리우 올림픽 폐막식에 참석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그는 이날 꾸려진 새 내각이 이른바 '미래 도전 내각'이라고 명명했으며 최우선과제를 경제로 꼽고 동일노동 동일임금 등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日아베 "임기 연장, 전혀 생각하고 있지 않다"(종합) - 2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8/03 23: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