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여성방위상 '강성우익' 성향 주목…주변국과 마찰 예고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3일 단행된 개각에서 사상 2번째로 일본의 여성 방위상이 된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의 강경 우익 성향이 주목받고 있다.

일단 이나다 방위상은 태평양전쟁 전범들을 단죄한 극동군사재판(도쿄재판)에 이견을 제기해왔다는 점에서 우려의 시선이 적지 않다. 변호사 출신으로 2005년 중의원 의원에 처음 당선, 정계에 입문한 그녀는 역사인식과 관련한 문제 발언으로 입각 전부터 유명세를 치렀다.

그녀는 2005년 한 방송에서 "도쿄재판에서 도조(도조 히데키 전 총리) 씨가 '국민에 대해 패전 책임은 지겠지만, 국제법상 잘못한 것은 없다'고 말했는데 정말 옳은 말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 후로도 도쿄재판에 "법률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하거나 "국내적으로 A급 전범은 범죄인이라고까지 잘라 말하는 것에 상당히 저항이 있다"며 전후 질서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나다 방위상은 이런 인식을 반영하듯 각료(당시 행정개혁담당상) 신분이었던 2013년 8월 15일, 태평양전쟁 A급 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참배하기도 했다.

그녀는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서도 최근 "일본군이 20만 명의 여성을 성 노예로 삼았다는 잘못된 인식이 퍼져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2013년에는 "위안부 제도라는 것 자체가 슬픈 것이지만 전시 중엔 합법이었다는 것도 사실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녀는 또 2011년 8월 신도 요시타카(新藤義孝) 중의원 등과 함께 한국의 독도 영유권에 맞서기 위해 울릉도 방문을 시도하기도 했다.

더불어 일본 평화헌법의 핵심 조문인 헌법 9조의 개정 필요성을 강하게 주장해왔다.

이런 극우적 성향으로 인해 이나다 방위상은 우선 한국, 중국 등 국제사회로부터 견제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그뿐 아니라 일본 집권 자민당 내에서도 '방위분야 전문가라고는 보기 어렵다'는 지적이 적지 않다.

집단 자위권 행사 용인을 골자로 한 안보법이 지난 3월 발효함에 따라 앞으로 자위대는 중요한 전환의 시기를 맞게 됐고 북한과 중국의 '무력시위'는 갈수록 수위를 높여가는 상황에서 '헛발질'이라도 하면 이나다는 '거품' 논란에 휘말릴 수 밖에 없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日 여성방위상 '강성우익' 성향 주목…주변국과 마찰 예고 - 2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8/03 1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