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사탄의 신전' 초등교 방과후 교실 '사탄클럽' 개설 나서

LAㆍ애틀랜타ㆍ워싱턴DC 9곳 타깃…기독교와 '전면전' 선포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미국에서 사탄교의 일종인 '사탄의 신전'(Satanic Temple)이 기독교 복음주의와의 전면전을 선포했다.

사탄의 신전은 공립 초등학교에 방과후 자율 프로그램인 '사탄 클럽' 개설 준비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기독교와의 첫 전선(戰線)을 구축하고 있다고 CBS 뉴스가 2일(현지시간) 전했다.

사탄의 신전은 우선 지부가 위치한 로스앤젤레스(LA) 인근 파노라마 시의 체이스 스트리트 초등학교를 비롯해 애틀랜타, 워싱턴DC 등에 있는 초등학교 9곳을 타깃으로 정했다.

美 '사탄의 신전' 초등교 방과후 교실 '사탄클럽' 개설 나서 - 2

이는 현재 공립 초등학교에 5%에 해당하는 3천500여 개 학교에서 방과후 교실로 개설된 '굿 뉴스 클럽'에 대항하기 위한 것이라고 방송은 전했다.

굿 뉴스 클럽은 1937년 창설된 보수주의 성향의 기독교 복음주의 단체인 아동복음주의펠로우십이 운영하고 있으며, 매주 1차례 방과 후 교실에서 성서를 강독하고 있다.

굿 뉴스 클럽은 그동안 정교분리를 명시한 미국 헌법에 따라 허용되지 않았다가 2001년 연방 대법원이 표현의 자유를 보장한 수정헌법 1조를 내세워 종교단체의 방과후 교실을 허용하면서 잇따라 개설됐다.

사탄의 신전은 방과후 교실인 사탄 클럽이 악마를 숭배하는 종교 프로그램이 아니라 과학적 합리주의를 강조하는 철학 수업이 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모든 형태의 초자연적인 존재를 부정하고 과학적이고 이성적인 세계관을 불어넣으려는 교육 프로그램으로 종교 이데올로기를 주입하는 굿 뉴스 클럽과는 다르다는 것이다.

특히 사탄의 신전은 굿 뉴스 클럽이 초등학교 학생들에게서 유년시절의 천진함과 즐거움을 빼앗고 부정적인 자아와 죄에 대한 집착, 지옥의 공포, 비판적 사고에 대한 혐오를 주입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美 '사탄의 신전' 초등교 방과후 교실 '사탄클럽' 개설 나서 - 3

사탄의 신전은 아울러 수정헌법에 명시된 정교분리와 세속주의 정신, 정교의 평등과 다양성을 옹호한다고 주장하면서 이것이 기독교 근본주의자들과 다른 점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사탄의 신전 공동 창립자인 더그 매스너는 USA 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굿 뉴스 클럽이 개설됐거나 개설될 지역에서 방과후 교실 개설과 관련한 협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워싱턴 포스트가 지난달 31일 사탄의 신전에 대한 첫 기사를 내보낸 이후 방과후 교실인 사탄 클럽 개설을 위해 적극 나서겠다는 자원봉사자들의 이메일이 쇄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메스너는 지난 6월 주 상원 예비선거에 출마해 낙선했지만, 득표율 12%(1만7천735표)를 얻은 바 있다. 실제로 LA 지역은 사탄의 신전이 확고하게 자리 잡았다고 방송은 전했다.

이에 엘런 모건 LA 통합교육청 대변인은 "우리 교육청은 방과후 교실과 관련해 사탄의 신전 측과 접촉한 적이 없으며, 현재 교육청 내 초등학교에 사탄 클럽이 존재하지도 않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지난 2월에는 애리조나 주 피닉스 시의회가 주최하는 기도회 행사에서 사탄의 신전 소속 신도들의 참석을 허용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美 '사탄의 신전' 초등교 방과후 교실 '사탄클럽' 개설 나서 - 4

jo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8/03 03: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