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캠핑갈 때 고기 상온에 6시간 이상 두지 마세요"

송고시간2016-08-02 12:00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휴가철 캠핑에서 빠질 수 없는 바비큐 재료인 축산물이 부패하기 쉽지만 이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시뮬레이션 시험을 한 결과 아이스박스 없이 여름철 외부나 차량 트렁크에 축산물을 4∼6시간 보관하면 부패하기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여름철 외부(33℃)와 여름철 차량 트렁크(43℃)에 냉장기구 없이 축산물을 보관하면 4시간 후부터 균이 증식하기 시작해 6시간이 경과하면 부패 초기 단계인 5×106CFU/g(CFU는 세균 개체 수)에 도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캠핑갈 때 고기 상온에 6시간 이상 두지 마세요" - 2

반면 아이스박스(4∼10℃)에 보관하면 24시간이 지나도 세균 수가 거의 변하지 않았다.

"캠핑갈 때 고기 상온에 6시간 이상 두지 마세요" - 3

소시지와 같은 가공육의 경우 살균처리과정을 거쳐 생고기보다 부패까지 걸리는 시간이 상대적으로 긴 8∼12시간이었다.

그러나 소비자원이 최근 1년 동안 캠핑 경험이 있는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19.3%(193명)은 캠핑을 갈 때 축산물을 구입한 후 아이스박스 등 냉장기구에 보관하지 않다고 응답했다.

그 이유로는 가장 많은 63.2%가 '캠핑장까지 시간이 별로 걸리지 않아서'라고 답했으며 '냉장제품이 많아 (함께 두면) 충분히 신선하다고 생각돼서'(13.0%)가 그 뒤를 이었다.

축산물은 대부분 집 근처 마트 등에서 구입(77.9%)해 캠핑장까지 평균 1~3시간 이동(64.8%)하고 대부분 당일 저녁에 먹는(83.0%) 것으로 나타났다.

오전에 구입한 축산물을 저녁에 먹을 경우 최대 7∼8시간이 걸려 시험결과와 같이 구입한 축산물 등이 부패될 가능성이 있었다

아울러 축산물을 가장 마지막에 구입하지 않는 응답자는 60.5%, 다른 식재료와 구분없이 담는다는 응답자는 57.7%로 축산물 취급 안전 의식이 부족했다고 소비자원은 전했다.

소비자원은 "캠핑할 때 식중독 사고를 막기 위해 축·수산물을 분리 보관하고 운반할 때는 최대한 냉장상태를 유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