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직장인 단과대 설립 반대' 이대 학생 닷새째 본관 점거(종합)

700명 모여 농성·장기화 조짐…경찰청장 "감금 주동자 사법처리 할 것"
닷새째 본관 점거된 이대
닷새째 본관 점거된 이대(서울=연합뉴스) 김상한 인턴기자 = 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자대학교 교내에 재학생들이 직장인을 대상으로 한 평생교육 단과대학 설립에 반대하는 플래카드가 붙어 있다. 지난주부터 시작된 농성은 시간이 지날수록 더 많은 학생이 농성장을 찾으며 사태가 장기화할 조짐이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직장인을 대상으로 한 평생교육 단과대학을 설립하려는 이화여대의 방침에 반발한 재학생들의 본관 점거 농성이 장기화할 조짐을 보인다.

이대 학생 닷새째 본관 점거
이대 학생 닷새째 본관 점거(서울=연합뉴스) 김상한 인턴기자 = 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자대학교 본관에서 재학생들이 직장인을 대상으로 한 평생교육 단과대학을 설립에 반대하는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주부터 시작된 농성은 시간이 지날수록 더 많은 학생이 농성장을 찾으며 사태가 장기화할 조짐이다.

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이 대학 본관에는 사태가 시작된 이래 가장 많은 700여명(경찰 추산)의 학생들이 건물 1층과 계단 등을 점거 중이다. 경찰과 대학 측에 따르면 시간이 지날수록 더 많은 학생이 농성장을 찾고 있다.

지난달 30일 학생들에 의해 갇혀있던 평의원 교수와 교직원을 빼내려고 한 차례 경찰력이 투입됐는데도 농성 학생들이 늘어나 사태가 장기화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농성은 28일 오후 2시에 열린 대학평의원회 회의에서 교육부 지원사업인 '미래라이프대학' 설립 계획을 폐기하라는 학생들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서 시작됐다.

농성 학생들은 28일 회의에 참석했던 평의원 교수와 교직원 5명을 본관 밖으로 나가지 못하도록 막았고, 이들은 46시간 만에 경찰의 도움으로 풀려났다.

닷새째 본관 점거한 이대생
닷새째 본관 점거한 이대생(서울=연합뉴스) 김상한 인턴기자 = 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자대학교내에 재학생들이 직장인을 대상으로 한 평생교육 단과대학 설립에 반대하는 농성을 이어가며 붙인 게시물이 붙어 있다. 지난주부터 시작된 농성은 시간이 지날수록 더 많은 학생이 농성장을 찾으며 사태가 장기화할 조짐이다

강신명 경찰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감금된 사람들 구출에 주안점을 두고 최소적으로 경찰력을 투입했다"면서 "채증자료를 바탕으로 감금 행위 주동자들을 이른 시일 안에 엄정하게 사법처리 하겠다"고 말했다.

강 청장은 이어 "3일간 피해자들이 23차례 112 신고를 했다"면서 "이들이 식사를 제공받거나, 휴대전화로 외부와 통화가 가능했던 점은 감금의 본질적 요소가 아니다. (학생들의 행위는) 당연히 감금에 해당한다"고 했다.

이화여대는 5월 교육부가 평생교육 단과대학 사업에 참여할 대학을 두 번째로 모집할 때 신청해 이달 초 동국대, 창원대, 한밭대와 함께 선정됐다.

이에 따라 미래라이프대학을 설립하고 미디어 콘텐츠를 기획·제작하는 뉴미디어산업전공과 건강·영양·패션을 다루는 웰니스산업전공 등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단과대 정원은 150여명이며 2017학년도부터 신입생을 선발한다.

갑작스럽게 단과대 신설 소식을 접한 상당수 학생은 기존 학생과 신입생의 교육의 질이 저하되는 것은 물론 미래라이프대학 학생들도 수준 이하의 교육을 받게 될 가능성이 크다며 반발하고 있다.

이화여대 교수협의회도 이날 홈페이지 게시판에서 "교수를 비롯해 학생, 동문 등 모두가 수긍하기 어려운 중요한 결정이 단기간에 급조돼 모든 구성원의 반대에 부딪혔다"면서 "학교 당국은 졸속으로 이뤄진 설립 계획을 즉시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8/01 12: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