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폭염'도 물리친 부천만화축제…행사장마다 '만원' 열기

'아이들에게 꿈을'…30∼40대 유모차에 태우고·안고·손잡고 온종일 북적

(부천=연합뉴스) 김창선 기자 = 31일 오후 '제19회 부천국제만화축제(Bicof)'가 열린 경기도 부천시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영상진흥원 주변은 섭씨 33도에 이르는 땡볕더위에도 아랑곳하지 않은 채 어린이를 데리고 나온 30∼40대 시민들로 북적거렸다.

진흥원 밖 주차장 등에 임시로 설치된 300여∼1천여㎡의 어린이 만화존과 만화축제특설관 1·2관 등에도 아이와 함께 만화를 그리거나 캐릭터를 구경하는 가족 단위 나들이객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폭염'도 물리친 부천만화축제…행사장마다 '만원' 열기 - 2

부모들은 아이들에게 추억의 시간을 만들어 주려는 마음에서 작가에 의뢰해 캐리커처를 그려주거나 만화책·캐릭터 선물 보따리를 한 아름 안겼다.

인천 서구 검단동에 사는 조명동(36)씨 부부는 "만화축제가 유명해 갓난아기를 데리고 나왔다"며 "돌이 아직 안됐지만 좋은 선물이 될 것 같아 컬러 캐리커처를 그려줬다"고 즐거워했다.

엄마와 여동생(4)과 함께 온 부천의 김루아(8)양도 "만화 그리는 게 너무 재미있어 (행사장에) 오래 있으면 좋겠다"며 여주인공 캐릭터 그리기에 빠져 있었다.

역시 축제가 진행 중인 진흥원 내 지상 4층의 만화박물관도 복도를 지날 수 없을 정도로 꽉 들어찼다.

만화의 의미와 역사를 알려주는 코너, '추억의 만화가게', 보물섬 등 과거 인기 만화 코너, 최근 웹툰 코너, 꺼벙이 등 인기 캐릭터와 사진찍기, 4차원 애니메이션 상영관 등 만화의 모든 것을 품고 있는 대한민국 유일의 만화 종합박물관이다.

'폭염'도 물리친 부천만화축제…행사장마다 '만원' 열기 - 3

관람객들은 시원한 실내에서 아이와 함께 기념 촬영을 하거나 인기 만화를 보며 한여름 더위를 보냈다.

인기 만화 '외인구단'의 내용을 영상으로 꾸며 아이들이 공을 던지면 영상 속의 타자가 치는 이벤트 코너는 아이·어른 할 것 없이 모두 좋아해 항상 줄이 길게 늘어져 있었다.

관람객들은 물총 싸움 놀이에 참여하거나 코스튬 플레이어 최강자전을 보며 더위를 식히고, '쥬드 프라이데이'와 서경석 둥 유명 화백의 사인을 받아 추억으로 간직하기도 했다.

인천에 사는 30대 주부 이모씨는 "남편, 초등학교 3학년 아들과 놀러 왔다"며 "생각보다 교육적인 프로그램이 많고 무엇보다 아이가 좋아해 내년에 또 올 생각"이라고 말했다.

27일 시작된 만화축제는 이날 오후 4시 폐막식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최미영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정책기획팀장은 "온 가족이 만화를 소재로 보고, 듣고, 체험하며 즐기는 오감 만족의 축제로 자리 잡았다"며 "내년엔 더 알차고 풍성한 프로그램을 준비해 남녀노소가 즐기는 축제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폭염'도 물리친 부천만화축제…행사장마다 '만원' 열기 - 4

chang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7/31 15: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