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무인운행' 인천지하철 2호선 개통…"아직 불안 불안"(종합)

단전으로 15분간 운행 중단…승차감·안전 문제 지적 잇따라
시내버스 노선도 전면 개편·버스정보시스템(BIS) 재개
'꽉 찬' 개통 첫날 인천지하철 2호선
'꽉 찬' 개통 첫날 인천지하철 2호선(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30일 전면 개통한 인천지하철 2호선 전동차에 승객들이 붐비고 있다. 2016.7.30
chamse@yna.co.kr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지하철 2호선이 높은 관심 속에 30일 정식 개통했지만 첫날 전력 공급이 끊겨 운행이 중단되는 등 불안정한 모습을 보였다.

인천지하철 2호선은 이날 운행을 시작한 지 5시간 만인 오전 10시 27분께 일부 구간에 전력 공급이 끊겨 전 구간 전동차가 15분간 멈춰섰다.

서구청역∼인천가좌역 구간에 전력 공급이 끊기자 정차한 열차에서 승객 수십 명이 내려 열차 운행이 재개되기를 기다리는 등 큰 불편을 겪었다.

네이버 아이디 'kcy**'를 쓰는 누리꾼은 '주안역에서 열차 지연으로 13분 기다리고 가재울역에서는 열차 고장이 나 약속시간에 25분 늦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덜컹거림이 너무 심하고 장애인석에 안전바가 없다는 지적도 여전했다.

승객 문모(33·여)씨는 "속도가 빠르다는 이야기는 들었는데 출발할 때 가속 때문에 안정감이 덜하다"고 말했다.

인천장애인차별철폐연대 측은 "심한 흔들림으로 지하철 벽면에 휠체어가 부딪치는데 안전바도 없어 안전 문제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인천교통공사 측은 "휠체어 사용 공간과 수직 손잡이를 설치했으나 이후 지하철을 운영하면서 보완이 필요한 사항을 계속 검토해 조치하겠다"며 "승차감 역시 정밀 검사와 속도 조정 등을 통해 개선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무인운행' 인천지하철 2호선 개통…"아직 불안 불안"(종합)1

개통 첫날 전동차에는 주말 이른 시간인데도 승객 100여 명이 타 빈자리가 없을 만큼 붐볐다.

환승역인 인천시청역에는 인천지하철 1호선에서 2호선으로 갈아타려는 승객이 길게 늘어섰다.

2량 1편성으로 운영되는 2호선은 다른 지하철과 달리 정원이 206명에 불과하다. 최대 탑승 인원인 278명까지 태워도 인천 1호선의 5분의 1 수준이다.

대신 평일 출퇴근시간대에는 3분, 평소에는 6분으로 인천지하철 1호선 보다 운행 간격을 크게 줄여 수송 인원을 늘렸다.1호선 배차 간격은 4분 30초∼8분 30초다.

이날 인천시청역에서 지하철을 기다려보니 전동차가 주말 운행 간격인 6분마다 도착했다.

'무인운행' 인천지하철 2호선 개통…"아직 불안 불안"(종합)2

전동차는 곡선 구간에서는 속도를 차츰 줄이면서 조용하게 달렸다. 인천지하철 2호선 최대 속도는 80㎞로 1호선의 시속 70㎞ 보다 훨씬 빠르다.

오르막길 야외 구간인 인천대공원역에 진입하자 승객들은 앞칸으로 몰려 창밖을 구경했다.

인천지하철 2호선은 무인운전 시스템이어서 기관사 자리가 없다. 달리는 전동차 앞 노선을 내다보며 속도감과 풍경을 즐길 수 있다.

'무인운행' 인천지하철 2호선 개통…"아직 불안 불안"(종합)3

전동차는 남동구 운연역∼서구 검단오류역 29.2㎞ 구간을 48분 만에 주파했다. 인천 시민들은 인천 남서쪽을 더 빠르게 오갈 수 있다며 만족스러워했다.

남동구 주민 이광순(56·여)씨는 "평소 서구 쪽에 자주 가는 편인데 오늘 2호선을 타 보니 길이 막히는 버스보다 10∼20분 더 빨리 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무인운행' 인천지하철 2호선 개통…"아직 불안 불안"(종합)4

이날 2호선 개통에 발맞춰 인천 시내버스 노선체계도 전면 개편됐다.

기존 212개 노선 중 그대로 유지되는 노선은 98개(47%), 새로 바뀌는 노선은 87개(41%)다. 15개 노선은 신설되고 27개 노선은 폐지돼 전체 노선은 200개가 됐다.

노선 개편에 따라 인천 버스 도착시각 정보를 알려주는 버스정보시스템(BIS)이 중단됐다가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재개돼 시민들이 한때 불편을 겪기도 했다.

박기남(47)씨는 "버스를 갈아타려 기다리는데 20분이 넘도록 오지 않고 도착 시각 정보도 알 수가 없어서 너무 답답했다"고 말했다.

인천지하철 2호선 사업은 2009년 착공 후 7년 만에 완공했다. 국비 1조3천69억원, 시비 9천513억원 등 총 2조2천592억원이 들었다.

서구 검단오류역에서 남동구 운연역을 잇는 29.2km 구간을 하루에 총 460회 운행한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7/30 13: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