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꼬마열차 신통해요" 무인운행 인천지하철 2호선 개통

송고시간2016-07-30 11:15

남동구∼서구 48분…승차감·안전 문제 지적에 개선책 모색

시내버스 노선도 전면 개편·버스정보시스템(BIS) 재개

영상 기사 '7월 30일' 인천 대중교통 확 바뀐다
'7월 30일' 인천 대중교통 확 바뀐다

[생생 네트워크] [앵커] 인천도시철도 2호선이 전면 개통하는 이달 말 인천의 대중교통 체계가 큰 폭으로 바뀝니다. 1978년 경인전철 개통 이후 42년만의 큰 변화인데요. 어떻게 달라지는지 손현규 기자가 정리해드립니다. [기자] 7월 30일 오전 5시 30분, 인천도시철도 2호선의 첫차가 운행을 시작합니다. 인천의 서북 지역과 남동 지역을 잇는 2호선은 서구 검단오류역에서 남동구 운연역까지 29km 구간에 총 27개 역입니다. 환승역은 모두 3개로 검암역은 공항철도, 주안역은 경인전철, 인천시청역은 인천지하철 1호선과 연결됩니다. 열차가 2량 밖에 되지 않지만 승객이 많으면 4량까지 늘릴 수 있습니다. 평소 6분인 배차 간격은 출·퇴근 시간에는 3분으로 줄어듭니다. 기관사 없이 종합관제실 원격제어로 자동 운행되는 게 특징입니다. 2호선 개통에 맞춰 같은 날 인천 버스의 절반가량이 새로운 노선으로 운영됩니다. 전체 212개 노선 가운데 바뀐 새로운 노선이 40%인 87개나 됩니다. 15개 노선이 신설되고 27개 노선은 폐지돼 전체 노선은 200개로 줄어듭니다. 이번 버스 노선 개편은 2호선 개통을 맞아 버스와 철도의 연계성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습니다. 기존 노선 체계가 1974년 개통한 경인전철 중심으로 이뤄졌다면, 새 노선은 인천지하철 1·2호선, 공항철도, 수인선과 연계를 강화했습니다. <박현수 / 인천시 대변인> "초기에는 상당한 혼란이 있을 수 있습니다. 장기적으로 보면 버스 운행시간이 단축되고 배차간격도 줄어 훨씬 더 도움이 될 것입니다." 버스 노선 개편안은 인천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손현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지하철 2호선이 정식 개통한 30일 오전 남동구 운연역에 2량짜리 '꼬마열차'가 빠른 속도로 모습을 드러냈다.

주말 이른 시간인데도 전동차에는 승객 100여 명이 타 빈자리가 없을 만큼 붐볐다.

"꼬마열차 신통해요" 무인운행 인천지하철 2호선 개통 - 2

특히 환승역인 인천시청역에는 인천지하철 1호선에서 2호선으로 갈아타려는 승객이 길게 늘어섰다.

2량 1편성으로 운영되는 2호선은 다른 지하철과 달리 정원이 206명에 불과하다. 최대 탑승 인원인 278명까지 태워도 인천 1호선의 5분의 1 수준이다.

대신 평일 출퇴근시간대에는 3분, 평소에는 6분으로 인천지하철 1호선 보다 운행 간격을 크게 줄여 수송 인원을 늘렸다.1호선 배차 간격은 4분 30초∼8분 30초다.

이날 인천시청역에서 지하철을 기다려보니 전동차가 주말 운행 간격인 6분마다 도착했다.

"꼬마열차 신통해요" 무인운행 인천지하철 2호선 개통 - 3

시민 김상남(50)씨는 "이렇게 작은 열차는 처음 타 봤는데 운행 간격도 짧고 속도도 빨라서 아주 신통하다"며 "1호선 제물포역에 자주 가는데 가는 시간이 크게 단축될 것 같다"고 기대했다.

전동차는 곡선 구간에서는 속도를 차츰 줄이면서 조용하게 달렸다. 인천지하철 2호선 최대 속도는 80㎞로 1호선의 시속 70㎞ 보다 훨씬 빠르다.

오르막길 야외 구간인 인천대공원역에 진입하자 승객들은 앞칸으로 몰려 창밖을 구경했다.

인천지하철 2호선은 무인운전 시스템이어서 기관사 자리가 없다. 달리는 전동차 앞 노선을 내다보며 속도감과 풍경을 즐길 수 있다.

"꼬마열차 신통해요" 무인운행 인천지하철 2호선 개통 - 4

전동차는 남동구 운연역∼서구 검단오류역 29.2㎞ 구간을 48분 만에 주파했다. 인천 시민들은 인천 남서쪽을 더 빠르게 오갈 수 있다며 만족스러워했다.

남동구 주민 이광순(56·여)씨는 "평소 서구 쪽에 자주 가는 편인데 오늘 2호선을 타 보니 길이 막히는 버스보다 10∼20분 더 빨리 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반면 덜컹거림이 너무 심하고 장애인석에 안전바가 없다는 불만도 이어졌다.

승객 문모(33·여)씨는 "속도가 빠르다는 이야기는 들었는데 출발할 때 가속 때문에 안정감이 덜하다"고 말했다.

인천장애인차별철폐연대 측은 "심한 흔들림으로 지하철 벽면에 휠체어가 부딪치는데 안전바도 없어 안전 문제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인천교통공사 측은 "휠체어 사용 공간과 수직 손잡이를 설치했으나 이후 지하철을 운영하면서 보완이 필요한 사항을 계속 검토해 조치하겠다"며 "승차감 역시 정밀 검사와 속도 조정 등을 통해 개선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꼬마열차 신통해요" 무인운행 인천지하철 2호선 개통 - 5

이날 2호선 개통에 발맞춰 인천 시내버스 노선체계도 전면 개편됐다.

기존 212개 노선 중 그대로 유지되는 노선은 98개(47%), 새로 바뀌는 노선은 87개(41%)다. 15개 노선은 신설되고 27개 노선은 폐지돼 전체 노선은 200개가 됐다.

노선 개편에 따라 인천 버스 도착시각 정보를 알려주는 버스정보시스템(BIS)이 중단됐다가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재개돼 시민들이 한때 불편을 겪기도 했다.

박기남(47)씨는 "버스를 갈아타려 기다리는데 20분이 넘도록 오지 않고 도착 시각 정보도 알 수가 없어서 너무 답답했다"고 말했다.

인천지하철 2호선 사업은 2009년 착공 후 7년 만에 완공했다. 국비 1조3천69억원, 시비 9천513억원 등 총 2조2천592억원이 들었다.

서구 검단오류역에서 남동구 운연역을 잇는 29.2km 구간을 하루에 총 460회 운행하게 된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